성남 하늘누리 추모원, 24~27일 한 시간 연장 개방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1:16]

성남 하늘누리 추모원, 24~27일 한 시간 연장 개방

김일태 기자 | 입력 : 2020/01/20 [11:16]

▲ 성남시 영생관리사업소     ©

 

- 설 당일은 화장로 1회차만 가동…추모객 편의 높이고 혼잡 덜어

 

[분당신문] 성남시는 오는 1월 24~27일 설 연휴 때 중원구 갈현동 영생관리사업소(성남화장장) 내 봉안시설인 하늘누리 제1·2 추모원을 한 시간 연장 개방한다. 

 

추모객의 편의를 위해 평소 오전 7시~오후 5시이던 개방 시간을 늘려 오후 6시까지 문을 연다.

 

야외에는 기존 추모 제단(17개) 외에 임시 추모 제단 33개를 추가 설치해 추모객 대기시간을 줄인다.

 

3만5천155기의 고인이 봉안된 하늘누리 1·2 추모원에 추모객이 설 연휴 나흘간 3만명(하루평균 7천500명) 몰릴 것을 예상한 대비책이다.

 

이와 함께 설 당일인 오는 1월 25일은 성남화장장의 화장로를 1회 차만 가동해 혼잡을 던다.

 

하루 최대 8회까지 운영하던 15기의 화장로(예비 2기 포함)는 화장 횟수를 줄여 설날 오전 7시~8시 30분까지만 가동한다.

 

영생관리사업소는 또, 설 연휴 나흘간 5천대(하루평균 1250대)의 차량이 이곳을 찾을 것으로 보고, 300면 규모의 기존 주차장 외에 장례식장 아래에 30면의 임시 주차장을 추가 조성한다. 주차관리와 청소 요원 16명도 배치한다.

 

현재 성남시 영생관리사업소의 하늘누리 제1 추모원은 1만6천900기 모두 만장됐고, 2만4천601기를 갖춘 제2 추모원은 1만8천255기(74%)의 고인이 봉안돼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