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회식으로 망가진 피부... 수분, 피부장벽 케어 위한 '촉촉 아이템'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0/01/27 [19:03]

연말연시 회식으로 망가진 피부... 수분, 피부장벽 케어 위한 '촉촉 아이템'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0/01/27 [19:03]


"속까지 촉촉해야 겨울 피부미인"

 

▲ '얼스노트 블랙보리 카밍 딥 크림' 제품 사진. (사진제공: 세화피앤씨)  

[분당신문]  2020년 뷰티업계 첫 키워드는 '속건조'가 될 전망이다.

 

겨울 한파가 지속되면서 어떤 크림을 발라도 금방 푸석해지는 '피부 속건조'를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겨울철 덥고 건조한 실내에 오래 머물거나 찬바람에 자주 노출되면, 피부속 수분이 부족해 보습인자의 수분 회복력이 떨어지고 피부 당김과 가려움증, 각질이 발생하는 '속건조' 상태가 된다.

 

'속건조'를 좌우하는 요인은 피부의 수분길이라 불리는 '아쿠아포린'으로, 아쿠아포린을 활성화시켜 수분 보유력을 높여줌과 동시에 고보습 장벽을 세워 피부속 수분 증발을 방지해주는 보습제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얼스노트 신제품 '블랙보리 카밍 딥 크림'은 부드럽고 쫀쫀한 고보습 장벽 크림으로, 보습크림의 효과를 한차원 높여 속건조와 피부보습에 초점을 맞춘 저자극 프리미엄 스킨케어 제품이다.

 

일반 보리보다 안토시아닌이 4배 많은 '블랙보리'가 100,000ppm나 함유, 땅의 생명력을 담은 '씨실트추출물', '4종 뿌리추출물', 피부 진정 효과가 있는 '알란토인' 등 순한 자연유래성분을 다량 함유해, 민감한 피부도 걱정없이 바를 수 있고, 피부 속건조와 당김 완화에 도움을 준다.

 

피부 수분길인 '아쿠아포린'을 활성시켜 주는 '아쿠아 액티브 컴플렉스'도 함유됐다. 충분한 수분 흡수를 돕고, 피부 속 수분 보유력을 상승시켜줘 속건조 완화에 탁월하다. '아쿠아 액티브 콤플렉스'는 오크라열매, 몰로키아잎, 파슬리 추출물 등 피부에 좋은 자연유래성분으로 구성됐다.

 

블랙보리에 함유된 '베타글루칸'은 3대 천연보습제로 알려진 성분으로, 한국피부과학연구원의 48시간 보습 지속력에 대한 인체적용시험 결과, 비교군(무도포군) 대비 피부 수분도가 약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또한 '세라마이드'와 '판테놀' 성분을 포함, 고보습 장벽을 세워 하루종일 피부를 탄탄하게 보호할 수 있다.

 

얼스노트 블랙보리 라인은 속건조 완화템 '블랙보리 카밍 딥 크림'과 오일프리로 가볍고 촉촉한 '블랙보리 카밍 토너', 수분장벽 강화를 돕는 '블랙보리 카밍 젤 크림' 등 3총사로, 민감피부의 소비자들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겨울철 필수 보습템이다.

 

얼스노트 마케팅 담당자는 "블랙보리 카밍 딥 크림은 '속건조'가 고민인 민감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착한 보습템"이라며 "잦은 신년모임과 추운 날씨로 속건조가 고민이라면 피부 속 깊은 곳까지 수분을 꽉 채워주는 '블랙보리 카밍 딥 크림'으로 겨울철에도 촉촉한 피부를 유지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세화피앤씨의 자극케어 전문브랜드 '얼스노트'(EARTH NOTE)는 생명력이 가득한 '흙소리, 흙내음'이란 뜻으로, 피부 본연의 힘을 키울 수 있게 돕는 스킨케어 브랜드다. 대지의 청정 에너지와 생명력을 담은 자연유래원료에, 민감성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성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