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 플랫폼시티 조성사업 본격화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15:24]

경기 용인 플랫폼시티 조성사업 본격화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1/28 [15:24]

- 조사설계 용역·복합환승센터 기본구상 용역 등 진행 

 

▲ 경기 용인 플랫폼시티 대상지.  

 

[분당신문] 용인시는 기흥구 보정·마북·신갈동 일원에 경제도심을 만들려고 추진 중인 경기 용인 플랫폼시티 조성사업이 조사설계 용역과 GTX 용인역 복합환승센터 기본구상 용역이 진행되는 등 본격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가 경기도, 경기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와 함께 진행하는 경기 용인플랫폼시티 조성사업은 현재 경기도시공사를 통해 조사설계 용역을 위한 업체 선정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시공사는 2월 말 경쟁입찰을 통해 용역업무 수행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 용역에선 기본계획 수립은 물론이고 지구경관계획이나 지구단위계획, 스마트시티 기본계획, 에너지 사용계획 등에 이르기까지 보정동 일원 2.7㎢ 개발에 필요한 모든 계획을 세우고 교통?환경?재해 등 제반 영향평가와 기본설계, 실시설계까지 진행하게 된다.

 

시는 2021년까지 구역지정과 개발계획 수립을 마친 뒤 2022년 초 실시계획 인가를 완료해 착공할 계획이다.

 

약 6조원이 투입될 이 사업을 통해 GTX 용인역 일원에 첨단산업단지와 상업업무시설, 주거시설 등이 어우러진 경제자족도시가 조성된다.

 

특히 GTX 용인역과 분당선의 구성역 일원에는 플랫폼시티의 랜드마크가 될 버스터미널과 환승주차장, 지원시설 등을 갖춘 복합환승센터가 건설된다.

 

이와 관련해 시는 별도로 지난해 8월부터 용인도시공사를 통해 용인역 복합환승센터 기본구상 및 사업성 검토 용역도 진행 중이다.

 

한편,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검토에 따르면 플랫폼시티 조성이 전국에 미치는 생산유발효과는 1조2천720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4천140억원, 고용유발효과는 7천515명으로 추산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GTX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