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메르스 대비 더 공포 느낀다'

경기도민 1천명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여론조사 실시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1:0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메르스 대비 더 공포 느낀다'

경기도민 1천명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여론조사 실시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2/11 [11:01]

- “확진 및 의심자의 확실하고 신속한 격리 치료, 정확한 이동 경로 공유 필요”

 

▲ 메르스 대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 수준(좌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심각성 인식(우측)    

 

[분당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경기도민은 메르스 대비 64%가 더욱 공포감을 느끼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90% 정도가 '심각하다'고 판단한 반면, 정부의 감염증 대처에 대해서는 59%가 '잘하고 있다'고 보고 있으며, 37%는 잘못하고 있다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경기도민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공공시설에 마스크, 손세정제, 비누 등 위생용품 지원과 중국인 등 입국 금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대답이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1월 30~31일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 10일 결과를 발표했다.

 

▲ 신종 CV 감염증, 어떤 조치․대책이 필요할까요?    

 

여론조사 결과,  도민의 64%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2015년 전국적으로 유행했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보다 더 공포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증 확산에 대해서도 도민의 90%(매우 53%, 대체로 36%)가 현재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지난 1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후 본 조사가 완료됐던 31일까지 전국에서 11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고, 2월 10일 오전 9시 기준 확진자는 27명으로 늘어났다.

 

현재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대처에 대해서는 도민 59%가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도민 93%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적인 위생 관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정부대처 평가.    

 

감염증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경기도의 조치에 대한 의견으로는 ▲감염자, 의심자의 확실하고 신속한 격리 치료(88명) ▲의심자, 확진자의 정확한 이동경로 실시간 공유(77명) ▲공공시설에 마스크, 세정제, 비누 등 지원(77명) ▲공공장소/교통시설 등 밀집지 열화상카메라 설치 및 방역 강화(72명) ▲다양한 매체로 예방방법 홍보 및 교육 강화(66명) ▲중국인, 중국방문자, 중국교민 입국 제한(61명) ▲개인의 깨끗한 환경 유지(57명) 등 692명의 도민이 40개 분야 819개의 의미 있고 다양한 대책을 제안했다.(중복응답 기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는 향후 정확한 정보공개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및 확산 방지 조치를 더욱 강력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월 30일부터 31일 양일간 만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