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코로나19 피해자 지원, 취약계층 생계 대책’ 촉구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5:41]

민중당 ‘코로나19 피해자 지원, 취약계층 생계 대책’ 촉구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2/26 [15:41]

▲ 민중당 장지화, 김미희, 기밈라 예비후보가 취약계층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분당신문]  민중당 김미희(중원구) 장지화(수정구) 김미라(분당을) 예비후보는 2월 26일 오전 11시 김미희 중원구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 피해자 지원 및 취약계층 생계 대책을 촉구했다.

 

김미희 후보 등은 “지금은 응원과 격려 대책이 필요한 때”라며 “‘코로나19‘로 국민 모두가 불안 속에 살아가고 있고, 특히 구체적인 피해자와 사회적으로 취약한 계층에 대한 세심한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골든타임을 놓치면 절망과 불안은 극대화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주 한옥마을에서 시작된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 운동이 전국으로 퍼지고 있다”며, “상생과 연대를 위해 세입자 임대료 인하 운동은 지역으로 확산되어야 하고, 지방정부는 공공부문 피해자 구제와 취약계층에 대한 뚜렷한 생계 대책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있는 의료기관이나 중소기업, 자영업자에게 각종 보상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추경 편성에 이어 지방정부가 선제적 구제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성남시에 대해 “시는 즉시 중소상인 지원과 세입자 임대료 인하운동에 적극 나서야 하고, 당장 공설시장과 종합시장 지하상가 임대료를 감면하기 바란다”라며, 나아가 “코로나19 때문에 열리지 못하는 주민센터 강좌와 도서관의 시간제 비정규직 강사노동자, 각종 행사 주최 예술노동자, 기획사 등 예산사업이 중단되어 피해를 입은 시민들에게 적절한 위약금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원 대책을 촉구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