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국외여행 소비자피해 상담, 작년 대비 5배 증가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3/27 [11:17]

코로나19 여파 국외여행 소비자피해 상담, 작년 대비 5배 증가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3/27 [11:17]

▲ 경기도청

 

[분당신문] 올 들어 경기도에서 소비자피해가 가장 많이 접수된 항목은 국외여행으로, 지난해 대비 5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경기도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경기도민 소비자상담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 1~2월 동안 경기도민의 전체 소비자상담 접수는 3만7천91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만3천167건 대비 1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상담이 가장 많이 접수된 분야는 국외여행으로 총 2천766건이 접수됐으며, 2위는 마스크 등 기타보건위생용품으로 1천389건이었다. 3위는 헬스장·휘트니스센터 1천199건, 4위 항공여객운송 1천103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외여행 관련 문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동안 접수된 상담 573건 대비 5배 가까이 증가했다. 국외여행 상담은 지난 1월에 발생한 호주 산불과 필리핀 화산 분출 이후 취소 위약금 관련 상담이 증가하기 시작했고, 2월부터는 코로나19로 항공편 결항 및 입국제한이 확대되면서 큰 폭으로 늘어났다.

 

두 번째로 소비자상담이 많이 접수된 기타보건위생용품 분야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른 마스크 구매 수요가 급증하면서, 1월 28일 이후 상담이 증가했다. 총 1천38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4건에 비해 3,985% 증가했다.

 

상담 내용은 마스크 재고부족으로 인한 판매자의 일방적인 주문취소와 배송 지연, 마스크 가격 인상에 대한 불만이 대부분이었다.

 

도는 마스크 관련 소비자피해 대응을 위해 지난 1월 31일부터 전국 최초로 마스크 소비자피해 신고센터 운영을 시작, 현재 1천158건의 신고제보 중 974건(84.1%)을 처리했다.

 

아울러 2월부터 급증한 코로나19로 인한 결혼식, 돌잔치, 국외여행 취소 위약금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3월 9일부터 자율분쟁조정을 실시 중이다.

 

경기도는 소비자상담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토대로 코로나19 등 위기상황에서 소비자문제가 방치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피해처리를 강화하고, 소비자피해 확산이 우려되는 분야에 대해서는 적절한 초기 대응을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