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차병원 암센터, 암환자 응원 릴레이…‘오늘도 힘내줘서 고맙습니다’ 캠페인

다학제 진료하는 암센터 의료진들 중심으로 자발적으로 시작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5/05 [20:35]

분당 차병원 암센터, 암환자 응원 릴레이…‘오늘도 힘내줘서 고맙습니다’ 캠페인

다학제 진료하는 암센터 의료진들 중심으로 자발적으로 시작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0/05/05 [20:35]

- ‘오늘도 힘내줘서 고맙습니다’ 주제로 진료 후 허그, 응원 영상 메시지 제작해 환자 응원

 

▲ ‘오늘도 힘내줘서 고맙습니다’ 캠페인은 암 환자들을 위해 의료진이  제안하고 기획한 환자 응원 캠페인이다.   

 

[분당신문]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재화) 암센터는 ‘오늘도 힘내줘서 고맙습니다’를 주제로 한 암환자 릴레이 응원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늘도 힘내줘서 고맙습니다’ 캠페인은 암 진단을 받고 치료과정 등에서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암 환자들을 위해 의료진이 직접 제안하고 기획한 환자 응원 캠페인이다.

 

다학제 진료로 암 치료가 끝난 환자들에게 허그로 따뜻한 응원의 마음을 전달하고, 의료진들이 영상 메시지를 통해 치료 의지와 용기를 환자들에게 북돋울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의료진들이 어려운 고비를 잘 넘긴 환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엽서를 작성해 붙이는 ‘우리 함께 걷는 길’이라는 희망 벽도 만들 계획이다.

 

분당 차병원 암센터 전홍재 센터장은 “지난해 처음 다학제 진료를 끝내고 환자들에게 힘내라는 의미로 의료진이 허그를 시작했는데 환자들의 반응이 상상했던 것 이상으로 좋았다"며 "의료진의 진심 어린 행동에 위로 받는 환자들을 보며 본격적으로 환자들의 심리적 고통에 공감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또한, 전 센터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환자와 의료진과의 간격을 더욱 좁히고, 환자가 의료진을 더욱 친밀하고 가까이 느끼며 소통하고 암 환자들은 어떤 경우라도 치료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분당 차병원 암센터는 전체 암종별로 한 환자에 주치의를 비롯해 평균 다섯 명의 의사들이 다양한 진료과의 의사들과 함께 20분 이상의 다학제 진료를 진행, 암 진단과 치료에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