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도의회 여가교위, ‘대안교육기관’ 코로나19 예방 현장방문

5월 6일부터 6월 4일까지 도내 대안교육기관 총 8곳 방문

김철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07:22]

경기도·도의회 여가교위, ‘대안교육기관’ 코로나19 예방 현장방문

5월 6일부터 6월 4일까지 도내 대안교육기관 총 8곳 방문

김철영 기자 | 입력 : 2020/06/03 [07:22]

-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방역물품 지원 및 코로나19 예방 준수사항 이행 당부

 

▲ 박옥분 도의회 여가교위 위원장(좌측)이 ‘초등칠보산 자유학교’를 방문했다.

 

[분당신문] 경기지역 대안교육기관 이용 청소년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함께 나섰다.

 

도와 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의원들은 5월 6일부터 6월 4일까지 대안교육기관의 개원일에 맞춰 8곳을 방문, 소독제와 손세정제 등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코로나19 예방 수칙 준수 현장을 확인했다.

 

박옥분 도의회 여가교위 위원장은 지난 1일 수원시 소재 ‘초등칠보산 자유학교’를 방문해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기관의 예방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박 위원장은 “대안교육기관이 순차적으로 개원해 아이들의 안전이 우려됐는데, 현장에 나와 보니 예방 수칙 등을 잘 이행하고 계신 것 같아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감염 예방을 위한 노력을 당부드리며, 도의회에서도 필요한 지원을 위해 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능식 도 평생교육국장은 “전체 대안교육기관 중 80% 정도가 개원함에 따라 이용 청소년들의 안전을 위해 관할 시·군과 적극 협조해 방역물품 지원과 현장 확인, 기관별 운영 현황 모니터링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지난 4월 6일부터 도내 대안교육기관 125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 실태 현장 확인을 실시해 2일 현재 90곳에 대한 확인을 마친 상태이며, 상황 종료 시까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성남시도 대안학교를 찾아 비접촉식 체온계와 소독제, 그리고 마스크까지 지원하기도 했다. 또한 대안굥육 활성화를 위한 고민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대안교육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