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판매업소·유흥주점 대상 집합금지 행정명령 19일까지 연장

예측 불가능한 장소에서 코로나19 감염사례 늘고 있어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7/04 [20:31]

방문판매업소·유흥주점 대상 집합금지 행정명령 19일까지 연장

예측 불가능한 장소에서 코로나19 감염사례 늘고 있어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0/07/04 [20:31]

▲ 경기도는 방문판매업체와 유흥주점 등에 내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19일까지 연장했다.

[분당신문] 예측 불가능한 장소에서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늘고 지역사회 추가확산이 우려되자 경기도가 방문판매업체와 유흥주점 등에 내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연장했다.

 

경기도는 6일부터 오는 19일까지 2주간에 걸쳐 도내 방문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문판매업 등 집합금지 연장’ 행정명령을 내렸다. 앞서 도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5일까지 이들 장소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집합금지 대상은 다단계판매업체 10개사, 후원방문판매업체 755개사, 방문판매업체 4천84개사 등 모두 4천849개사다. 이들 업체들은 해당 기간 동안 집합 홍보, 집합 교육, 집합 판촉 등 일련의 집합활동이 금지된다.

 

이와 함께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행정명령도 오는 19일까지 2주 더 연장했다. 지난달 8일 이들 시설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이후 두 번째 연장이다.

 

집합금지 대상은 유흥주점(클럽, 룸살롱, 스탠드바, 카바레, 노래클럽, 노래 바(bar) 등) 476곳, 콜라텍 63곳, 단란주점 268곳, 코인노래연습장 88곳 등 895곳이다.

 

도는 3일 기준 도 전체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은 8천374곳 가운데 방역수칙 준수 등 관리조건 이행 확약서를 제출한 7천479곳을 제외한 895곳만을 집합금지 대상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시군 집합금지 해제 심의위원회에 방역수칙 준수 등 관리조건 이행 확약서를 제출해 승인받았거나 앞으로 제출하고 승인을 받을 경우 조건을 이행하며 집합가능토록 했다. 수칙 위반 시에는 즉시 집합금지 및 벌칙조항을 적용할 방침이다.

 

관리조건은 ▲모바일 QR코드 인증을 통한 방문자 관리 시스템 활용 ▲영업장 출입구 CCTV 설치 ▲밀집도가 높은 시설은 허가면적 4㎡ 당 1명 또는 손님 이용면적(홀, 룸 등) 1㎡ 당 1명으로 제한 ▲테이블 간 간격 1m 유지, 1일 2회 이상 환기 및 소독 실시 ▲출입구 발열, 호흡기 증상여부 확인 및 최근 해외 여행력 확인 ▲업주,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시설 내 이용자 간 최소 1m ~ 2m 거리 유지 등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감염 확산세가 수도권과 대전, 광주에 이어 대구까지 번지면서 지역발생 환자가 다시 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예측 불가능한 장소에서 이용자 간 밀접접촉으로 인한 감염사례가 계속되고 있어 행정명령을 연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