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큐브미술관, 새롭게 수집한 신소장품과 소장작가 출품작 공개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1/02/02 [08:11]

성남큐브미술관, 새롭게 수집한 신소장품과 소장작가 출품작 공개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1/02/02 [08:11]

- 김호민, 안현곤, 이나영, 이윤정, 이지연 등 7명의 작가 작품, 6월 27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상설전시장서 만날 수 있어


[분당신문]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노재천)이 성남큐브미술관 새해 첫 전시로 공공 미술관의 역할과 지역 내 건강한 미술문화 발전에 기여한 결과를 시민과 공유하는 '2020 신소장품전'을 오는 6월 27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상설전시실에서 진행한다.

 

'2020 신소장품전'은 2020년 성남큐브미술관이 구입 공모를 통해 새로 수집한 신소장품과 함께 지역 신진작가 발굴사업인 ‘성남의발견전’을 통해 수집된 출품작을 대중에 선보이는 전시다. 올해는 김호민, 안현곤, 이나영, 이윤정, 이지연, 이현배, 장은의 등 7명 작가들의 진지하고 치열한 고민을 시각 언어로 풀어낸 작품들을 소개한다.

 

▲ 큐브미술관 '2020 신소장품전'을 오는 6월 27일까지 상설전시실에서 진행한다.

 

김호민 작가의 <캠핑희망도-한계령>은 한국화의 기본 재료인 지필묵을 기반으로 전통 산수화 풍경에 텐트, 튜브, 비행기 등 현대인들에게 친숙한 여행의 요소를 가미해, 관람객들에게 시공간을 초월한 풍경의 감동과 여행이 주는 위안을 선사한다.

 

안현곤 작가의 <우연한 만남>은 자연의 변화, 시간의 흐름, 예측할 수 없는 상상 등에서 모티프를 얻어 그 속에서 발견한 우연적 유희와 은유의 표현, 정체성의 부재를 작품에 담아낸다.

 

작가 이윤정은 전통 동양화의 음영 기법인 준법을 붓이 아닌 끈으로 표현한 작품을 선보인다. <기억의 총>은 먹물을 머금은 레이스 끈으로 산과 바위를 그리고, 그 위에 서로 다른 색을 중첩해 끈의 꼬임을 강조하는 점으로 만들어낸 풍경을 통해 인생의 굴곡과 존재들 간의 관계를 은유적으로 보여준다.

 

이나영 작가는 아이, 동물, 숲 등 어린 시절의 기억에서 착안해 기억의 조각들을 세밀하게 이미지화하는 작업을 선보인다. 작품 <과일나무 숲>은 일러스트적 화풍에 동양화 채색 재료인 분채를 사용해 깊이를 더하고 선명한 이미지를 통해 흩어진 어린 시절의 기억들을 모아 자신만의 풍경을 자아낸다.

 

이지연 작가의 <심심한 상상>은 끊임없이 이어지는 선들로 문과 계단을 반복적으로 만들며 공간을 재구성한다. 캔버스 안팎을 자유롭게 오가는 작업과 다양한 색채들의 조합을 통해 흩어진 기억의 조각을 소환해 병합하며 미지의 공간을 상상케 한다.

 

이현배 작가의 <검은화면>은 캔버스 위에 자유롭게 흩뿌려진 물감들의 움직임과 흔적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풍경을 통해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마치 살아 움직이는 유기체 같은 실체에 관해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장은의 작가는 일상에서 느낀 이질적인 감정을 친숙한 소재를 통해 시각화한다. 특히 <열개의 원2-아홉 개의 가든 토마토와 접시>는 그릇에 놓인 울퉁불퉁한 토마토를 통해 인공과 자연의 공존, 사람간의 관계를 특유의 회화체계에 따라 부드럽고 단단하게 풀어낸다.

 

전시 관람은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고 월요일은 휴관한다.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동시 입장객 수를 전체 수용인원의 30% 이내로 제한해 운영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