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구조견 ‘태공’, 전국 경진대회서 종합 2위 실력 입증

전국 시·도 본부 119구조견 28마리와 운용자(핸들러)가 참가

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1/03 [15:14]

119구조견 ‘태공’, 전국 경진대회서 종합 2위 실력 입증

전국 시·도 본부 119구조견 28마리와 운용자(핸들러)가 참가

강성민 기자 | 입력 : 2021/11/03 [15:14]

▲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특수대응단 소속 119인명구조견 태공이 '구조견 경진대회'에서 2위를 차지했다.

 

[분당신문] ‘제11회 소방청장배 전국119구조견 경진대회’에서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특수대응단 소속 119인명구조견 태공(4세, 암컷)과 핸들러 오문경 소방장이 종합 2위를 차지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제11회 소방청장배 전국119구조견 경진대회’는 지난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대구시 소재 119구조견교육대 열렸으며, 전국 시·도 소방본부 소속 인명구조견 28마리가 출전해 1년 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뤘다.

 

대회종목은 허들, 사다리 등 6가지 장애물을 통과 후 산악수색지역으로 이동하여 요구조자 2명을 찾아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구체적으로 종합전술 부분과 산악수색 부분에 대해 각각 평가를 진행, 2개 과목 합계점수를 채점해 높은 점수부터 순위를 매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북부소방재난본부 북부특수대응단의 119구조견들은 지난 2018년 8회 대회와 2020년 10회 대회에서도 각각 단체 1등, 단체 3등에 입상해 최고의 구조견들임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에도 119구조견 태공과 핸들러 오문경 소방장은 남다른 팀워크와 탁월한 실력을 선보이며 전국 2위라는 놀라운 성적으로 다시 한 번 경기소방의 위상을 드높이는데 일조했다.

 

구조견 ‘태공’은 2017년 2월생 벨지안 말리노이즈(Belgian Malinois)로, 북부소방재난본부 북부특수대응단에 2019년 11월경에 배치돼 현재까지 도민안전을 위한 구조견으로서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왔다.

 

실제로 지난달 연천 백학면에서 실종된 어르신을 찾는 등 약 140여건의 실종자 수색을 펼쳐 양주 북한산 둘레길, 관악산 등지에서 길을 잃거나, 부상을 당해 실종된 요구조자를 발견·구조하는 등의 활약을 펼쳐왔다.

 

조경현 북부특수대응단장은 “이번 대회 종합 2위 달성은 그간 각종 훈련과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실력을 쌓아온 결과”라며 “앞으로 인명구조견을 적극 활용해 도민의 안전과 생명보호를 위해 적극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 1등은 양양119항공대 소속 구조견 '마루'가 개인전 1등의 영예를 안았다. '마루'는 2012년 6월생(만 9세) 라브라도 리트리버 견종으로 지난해 9월 횡성군에서 실종된 노부부를 찾는 등 9명의 요구조자를 찾아 119구조견으로서의 임무도 충실히 수행해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특수대응단,소방청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