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김재연 대선 후보, '청년 공공주택 사용권' 등 청년공약 발표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1/10 [15:20]

진보당 김재연 대선 후보, '청년 공공주택 사용권' 등 청년공약 발표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1/11/10 [15:20]

▲ 진보당 김재연 대선후보가 경기도 처 ㅇ년 공약을 발표하고 있따.

 

[분당신문] 진보당 김재연 대선후보는 10일 경기도청 앞 기자회견에서 청년 공공주택 사용권, 대학 무상등록금 도입, 청소년 노동보호법 제정 등을 포함하는 경기도 청년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본인이 “최연소 대통령 후보”이며, “IMF 이후 청년 불평등이 일상이 되어버린 대한민국을 처음 경험한 세대”이라 말하며, “청년들에게 필요한 것은 지원책이 아니라, 불평등 사회의 규칙을 바꾸는 것”이라 강조했다.

 

청년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김 후보는 “경기도는 청년들이 살 수 있는 집이 부족한 것이 아니라 재개발 재건축으로 집을 찍어내도 투기꾼과 부자가 집을 쓸어가니, 집값은 오르고 주거 불평등은 심화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규탄하며 “1가구 3주택 이상의 주택 소유에 전면 금지, 처분한 투기용 주택을 국가가 매입해 공공주택으로 전환하여 청년공공주택으로 청년들의 주거권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 김재연 대선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청년 공공주택 사용권, 대학 무상등록금 도입, 청소년 노동보호법 제정 등을 약속했다.

 

이어 대학 무상등록금 공약을 설명하며 김 후보는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수업만을 듣는데 등록금은 여전히 수백만원이 넘었고, 학생들의 교육을 책임져야 할 교육부의 대응은 제대로 되지 못했다. 무상등록금으로 누구나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며 국가의 교육 책임성을 강조했다.

 

김 후보는 특성화고 현장실습의 내실화에 대해 “2013년에 특성화고 학생의 실습 사고를 막고자 직업훈련 실습 과정의 노동을 보호하는 법을 발의했고 통과됐지만 지난 몇 년간 실습 도중 특성화고등학생이 사망하는 사고가 계속되는 등 현실은 달라지지 않았다”라며, "특성화고 학생들에게 실효성 있는 교육과 안전한 노동환경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청소년노동보호법 제정과 최저시급 및 정규직 전환이 보장되는 지역특화 도제 현장실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는 “고졸노동자는 임금은 179만원이지만 대졸 초임 월급은 201만원으로 고졸이라는 이유로 임금, 처우, 승진의 차별을 받는다"며 "정보의 불평등과 지원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저소득 고졸 청년을 위한 실업부조를 도입하겠다”고 말하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생계를 보장하기 위한 '청년이직준비급여'를 도입하겠다"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노동보호법,무상등록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