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자유게시판
 돈으로 살수 없는 것
 작성자 : 그린맨  2013-12-12 14:28:53   조회: 1584   
돈으로 살수 없는 것

많은 사람들이 직장과 집을 잃거나 연금도 받지못할 위기에
처해 있는데도 여전히 돈으로 살 수 있는것은 무엇이든
사고싶어 합니다, 보험이나 적금을 해지해서라도
자신이 추구하는 것을 사거나 해외여행을 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사람들은 광고주의 손쉬운 표적이 됩니다
마음을 사로잡는 광고는 이러한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더 큰 집, 더 좋은 차, 유명 상표의 옷은 꼭 있어야 합니다
돈이 없다고요? 상관 없습니다 신용카드가 있지 않습니까?

많은 사람들은 잔뜩 빚을 지더라도 겉으로는 잘 사는
것처럼 보이고 싶어하며, 분에 넘치는 차림과 함께
분에 넘치는 외제차를 할부로 구입하고 격에 맞지않는
행동을 하면서 돈을 물쓰듯 쓰려고 합니다

이러한 사람들은 곧 현실에 직면하게 됩니다
[나르시즘에 빠진 세상](the narcissism Epldemic)
이라는 책은 이렇게 말합니다

잘나가는 것처럼 보이고 으쓱한 기분을 느끼려고
유행 상품을 카드로 사는 것은 기분 전환을 위해
마약에 손을 대는 것과 비슷하다

양쪽 다 처음에는 돈도 많이 들지않고 효과도 만점이지만
그저 한순간 일 뿐이다 결국에는 돈을 다 잃고
우울한 기분만 남게 될 것이다.

무분별하게 소유물에 집착하는 사람들은 정작 삶에서
진정으로 중요한 것들에 즉 돈으로 살수없는 중요한 것들에
신경을 쓰지 못하고 불행한 삶을 살게 됩니다

돈으로 살수 없는 진정한 삶의 행복은 무엇인가?

[첫째] 단란한 가정

부부가 사랑으로 연합되고, 부모는 자녀를 사랑하고
자녀는 부모를 존경하는 일은 돈으로 이루어지는
일이 아닙니다, 돈이 생활의 도움이 될 수는 있지만
단란한 가정을 지속시켜 주지는 못합니다

[둘째] 진정한 안정

사건 사고가 많은 세상에서 그리고 불완전한 사람들이
안전하게 살아가는 것도 기적같은 세상입니다

돈으로 전쟁이나 사건 사고를 막을 수 없습니다
도리혀 돈과 물질 때문에 전쟁과 사건 사고가
많이 일어나고 도리혀 대형 사고가 일어납니다

[셋째] 만족한 마음

돈은 만족과 한계가 없이 더 많이 가지려고 합니다
마치 바다 한가운데서 담수가 없다고 바닷물로
목을 축이려고 하면 도리혀 소금기 때문에 계속
물을 요구하다가 결국은 바닷물의 염분 때문에 죽게됩니다

디모데첫째 6 장 10은
돈을 사랑하는 것을 온갖 해로운 일의 뿌리’라고 하였습니다

우리의 마음도 돈과 물질에 대한 한계와 지족하는 마음이
없다면 만족한 마음의 행복은 맛보지 못하게 됩니다

도리혀 많이 가지고 있으면서도 늘 쫒기면서 살게되고
돈 때문에 만족하지 못한 삶을 살 수 있게됩니다

[넷째] 건강한 신체

건강한 마음과 신체는 돈과 물질로 오는 것이 아님을
잘 알고 있지만 때때로 과신하고 돈을 지나치게 의지하여
돈으로 건강을 사려고 하거나 돈으로 온갖 병을 고치려고
하는 경향을 보게 됩니다

그러나 돈과 의학으로 건강과 질병을 온전히
치료할 수 있는 사람도 나라도 없습니다

과학기술과 의학기술이 발단한 이 시점에서도
100살을 넘겨 살기가 쉽지 않으며 산다하여도
건강을 활력을 유지하면서 살기란 힙듭니다
돈은 많지만 인생이 헛되다는 것을 깨달을 뿐입니다

전도서 5 장 10절의 교훈 이러합니다
은을 사랑하는 사람은 은으로 만족하지 못하고
부를 사랑하는 사람은 수입으로 만족하지 못하리니
이것도 헛되다’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돈으로 살수 없는것들이 참으로 많은데
사람들은 돈으로 무엇을 다 할수 있는 것처럼
돈을 많이 소유하려고 자신를 희생하고 가족을 희생하고
자녀를 희생하고 건강을 헤치는 일을 합니다
모든 것을 잃은 다음에야 소중함이 무엇인지 깨닫게 됩니다

야고보 4 장 13절과 14절에서 이렇게 교훈합니다
자 이제 오늘이나 내일 이 도시로 가서 거기서 일 년간 지내면서
장사를 하여 이익을 내겠다” 고 말하는 여러분
여러분은 자기의 생명이 내일 어떻게 될지도 모릅니다
여러분은 잠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안개 입니다”

참으로 돈과 물질은 우리의 종이 아니라 주인입니다
참으로 헛되게도 돈과 물질은 우리곁은 날아가듯 사라집니다
인생도 역시 날아가듯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시편 90 편 10 절의 말씀이 진리입니다
우리의 연수는 칠십 년 특별한 힘이 있어 팔십 년이라 해도
끈질기게 따라다니는 것은 괴로움과 유해한 것뿐
정녕 속히 지나가니 우리가 날아가 버립니다”

돈과 물질이 우리의 종이 되게할 때
즉 적절한 위치에 머물게 할때

비로서 우리들의 참된 행복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인생의 참다운 삶이 무엇인지 기도하는 마음으로
참다운 진리를 진지하개 알아 보기 바랍니다

www.jw.org
2013-12-12 14:28:5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 이용안내 (3)   관리자   -   2011-08-26   30357
164
  입시, 스펙보다 ‘나만의 활동 스토리’   로체청소년원정대     2013-12-09   1823
163
  제2회 홍천강꽁꽁축제   홍천군축제위원회     2013-12-06   1795
162
  겨울철 난방용품 사용 주의   이계희   -   2013-11-26   1796
161
  [느티나무도서관] 다섯 번째 마을강좌 12월 : 나는 지역활동가다 - 대안교육을 중심으로   느티나무도서관   -   2013-11-23   1659
160
  인테리어 공사 견적문의   디바인디자인   -   2013-11-15   1599
159
  보쌈팔아 학교짓고 있는 아름다운 식당을 소개합니다.   김해진   -   2013-11-14   1572
158
  죽은 사람들이 과연 다시 살수(부활) 있을까요?   그린맨   -   2013-11-14   1510
157
  혈액형이란?   그린맨   -   2013-10-27   1693
156
  [느티나무도서관] 기획특강 : 나의 공공성은 몇점인가?   느티나무도서관   -   2013-10-26   1685
155
  <내 생애 가장 용감했던 17일>로체청소년원정대와 함께   로체청소년원정대     2013-10-22   1733
154
  11월중 일반용 전기설비 정기점검 실시 일정안내   kescohee   -   2013-10-22   1700
153
  인체 모든 기관을 조절하는 뇌   장광호   -   2013-10-18   1693
152
  콜레스테롤 낮추는 음식   디딤돌   -   2013-10-06   1823
151
  수혈: 생존의 열쇠인가?   그린맨   -   2013-10-03   1732
150
  전기안전긴급출동고충처리(Speed-Call) 서비스 업무 알림   이계희   -   2013-09-24   1869
149
  안녕하세요.. 자취남기고 갑니다~   김선미   -   2013-09-23   1960
148
  [장학금지급]합리적인수강료로 자격증&학위 취득방법 알아보자!!   김한나   -   2013-09-23   1955
147
  느티나무도서관 네번째 마을강좌 10월 : 사회공헌 활동과 NPO의 세계   느티나무도서관   -   2013-09-16   2142
146
  [느티나무도서관] 2013 두번째 동네엄마워크숍   느티나무도서관   -   2013-09-16   2066
145
  [느티나무 도서관] 작가와의 만남 : 유은실   느티나무도서관   -   2013-09-02   214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sskim731@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