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자유게시판
 현대음악의 거장을 만나다 - 토마스 슐츠 방한 피아노 독주회 - 11월 6일 저녁 7시 전석무료
 작성자 : 우든피쉬앙상블  2018-11-01 03:23:18   조회: 32   
 첨부 : tsewhaposter.jpg (478364 Byte) 
2018년 11월 6일 화요일 저녁 7시 이화여자대학교 음악관 김영의홀 전석 초대입니다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 피아노과 주최 & 이화여자대학교 음악연구소 후원

[프로그램]
레인 스터디(1999년 나효신 작곡) & 조그만 소리(2018년 나효신 작곡) - 한국 초연
단결하면 결코 패배하지 않을 것이다(1975년 프레드릭 쉐프스키 작곡) Frederic Rzewski - The People United Will Never Be Defeated

"단결하면 결코 패배하지 않을 것이다" - 작품해설 by 토마스 슐츠(한국어 번역 - 나효신)

단결하면 결코 패배하지 않을 것이다'는 워싱턴 디씨의 케네디 센터가 1975년에 미국 독립 200주년(1976년)을 기념하며 프레드릭 쉐프스키에게 위촉했고 피아니스트 우슬라 오픈스가 초연한 작품이다. 쉐프스키의 관심은 역사적이며 지리학적인 단결에 있었고, 그는 이 작품을 통해 미국 역사와 정치 그리고 당시에 칠레에서 일어나고 있던 일들(1973년에 민주적으로 당선된 아옌데를 타도한 후 칠레의 지식인들을 추방하여 유럽으로 망명하게 한 사건들)의 관계를 반영하고자 했다. 이 단결에 대한 생각은 이 작품에 인용된 브레히트/아이즐러의 작품 '결속의 노래'와 이태리의 민요 '붉은 깃발'에서 나타난다(당시에 칠레 망명 정부는 이태리에 있었다).

쉐프스키의 '단결하면 결코 패배하지 않을 것이다'의 구조적 계획은 미학적으로 우아하며, 청중이 분명하게 알아들을 수가 있다. 36개의 변주곡들은 여섯 개의 그룹으로 이루어졌는데: 각 그룹의 여섯 번째 변주곡은 앞의 5개의 변주곡들을 요약하여 반복하고, 여섯 번째 그룹(변주곡 31 - 36)은 앞의 5개의 그룹을 요약하여 반복하는 구조이다. 주제와 첫 번째 변주곡이 D단조로 시작하여, 하나의 변주곡마다 5도권(circle of fifths)을 사용하여 조를 바꾸며 진행하여 12개의 조를 다 거친 후, 다시 D단조에 도달한(변주곡 13) 다음에 변주곡 26까지 계속 D단조로 진행한다. 변주곡 26부터 다시 5도권(circle of fifths)을 사용하여 조를 바꾸며 진행하다 마지막 변주곡 후에 주제가 D단조로 다시 한 번 연주된다.

쉐프스키는 정치적인 모임에서 많은 사람들이 세르지오 오르테가(Sergio Ortega)의 노래를 함께 부르는 것을 듣고 그 노래를 광범위한 이 36개의 변주곡을 위한 주제로 사용했다. 페루의 작가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Mario Vargas Llosa)는 1971년에 가르시아 마르케스(Garcia Marquez)의 작품들을 연구하여 "Garcia Marquez: The Story of A Godkiller"라는 책을 썼는데 그 책에서 그가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백 년 동안의 고독'(One Hundred Years of Solitude)에 대해 쓴 글은 마치 쉐프스키의 '단결하면 결코 패배하지 않을 것이다'에 대해 쓴 것과도 같아서 아래에 인용한다:

이 작품은 광대함, 생명력, 그리고 복잡성을 지닌 마치 현실 세계라고 착각을 할 정도로 야심찬 창작물이다. 이 전체적 성격은 분명히 모순되는 것들이 공존한다는 데에 있는데: 이를테면 전통과 현대, 지역성과 보편성, 상상력과 현실성 등이 그것이다. 총체적인 성격을 다르게 표현하자면 이 작품의 무한한 접근성과 손에 닿을 듯한 친근함이 산문을 즐기고 구성미를 높이 사며 수수께끼 풀기를 좋아하는 심각한 사람이든 참을성 없이 조잡한 이야기만 읽고자 하는 사람이든 그 누구에게나 뚜렷하지만 풍부한 만족감을 준다는 것이다... 우리 시대의 정신은 보편적으로 밀폐되어 있고, 억압을 받고 있으며, 소수 중심이다. '백 년 동안의 고독'은 매우 드문 경우로서, 누구든 이해할 수 있고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중요한 동시대의 작품이다.

토마스 슐츠는 바하, 베토벤, 슈베르트, 리스트 등의 고전음악 연주는 물론이고 현대음악계를 이끌고 가는 대표적인 피아니스트로도 명성이 높다. 뉴욕, 샌프란시스코, 베를린, 파리, 겐트, 서울, 타이페이, 교토, 비엔나의 쇤베르그 센터, 로스엔젤레스의 피아노 스피어즈, 한국의 통영국제음악제, 산타크루즈 4월음악페스티발, 강릉, 광주, 대구, 울산 등 세계의 여러 도시에서 독주회를 했다. 샌프란시스코의 아더마인즈 페스티발에서 독주자로 연주했고 샌프란시스코 현대음악단, 휴스턴의 다 카메라 소사이어티, 로벗 크래프트의 20세기 클래식스 앙상블, 세인트 로렌스 현악사중주단 등과 많은 실내악 공연을 했다. 비엔나의 쇤베르그 센터에서 2005년, 2010년, 2014년, 2017년에 매스터클래스를 한 것을 포함해 여러 나라의 여러 도시에서 매스터클래스를 했다. 2002년부터 슐츠는 프레드릭 쉐프스키, 크리스찬 울프, 발터 짐머만, 보드윈 부킹스 등 여러 작곡가에게 위촉을 해오고 있으며, 카네기홀의 와일리사이트홀에서 6회의 독주회를 한 바 있다. 슐츠의 제자들은 미국의 음악교사협회콩쿨에서 거의 매년 캘리포니아 전체 일 등상을 받아오고 있다. 토마스 슐츠 박사는 미국의 뉴 월드 레코드 사에서 출반한 크리스찬 울프의 피아노 음악, 모우드 사에서 출반한 존 케이지의 피아노 음악 등을 위시해 여러 개의 음반을 냈고, 1994년부터 스탠포드대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해오고 있다. 2018년부터 비엔나의 쇤베르그 센터와 스탠포드대학교 공동 후원으로 쇤베르그 피아노 독주곡들로 온라인 강의를 한다. 또한 2018년부터 매년 8월, 젊은 피아니스트들을 대상으로 스탠포드대학교에서 '토마스 슐츠 피아노 세미나 @ 스탠포드'를 통해 매스터 클래스를 하고 있다.
2018-11-01 03:23:1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 이용안내 (1)   관리자   -   2011-08-26   29038
269
  가죽공예 레슨 전문   가죽공예   -   2018-11-07   21
268
  1987년 KAL858기 폭파공작에 동원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목사   한기영     2018-11-03   24
267
  현대음악의 거장을 만나다 - 토마스 슐츠 방한 피아노 독주회 - 11월 6일 저녁 7시 전석무료   우든피쉬앙상블     2018-11-01   32
266
  2016년 기획전시 <풀짚, 색채로 물들다>   풀짚공예박물관     2016-06-07   6211
265
  2016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풀짚공예 창작세상] 1기 모집 (전액 무료 교육)   풀짚공예박물관   -   2016-03-26   7278
264
  성남 / 모란 밴드 합주실 쉐어 합니다   합주실쉐어   -   2016-03-06   7333
263
  의정부 "1인창조기업/시니어기술창업센터"   시니어기술창업센터   -   2015-12-04   8394
262
  아버지의 고백   이용로   -   2015-09-24   8403
261
  **성남여성의전화에서 인권강사 양성교육을 실시합니다.**   성남여성의전화     2015-09-18   8007
260
  메르스 확산을 막아야 할 때 성남YMCA는 초청 배드민턴까지..... (1)   성남Y 인   -   2015-06-12   8784
259
  아들을신부로   강다롬   -   2014-12-11   9707
258
  [직장인밴드모집] 성남 분당 광주 용인 초보 직장인밴드 희망하신느분들 모집   뻔i   -   2014-11-26   10463
257
  맛집소개 메밀헌   메밀헌   -   2014-11-23   10166
256
  연간 1억대 글로벌 지능형 전기차 마케팅 총력전!!!   초가속도   -   2014-11-15   10063
255
  성남 분당 광주 직장인밴드 뻔뮤직 에서 밴드모집 합니다.   뻔i   -   2014-11-10   10472
254
  성경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그린맨   -   2014-11-09   10223
253
  하우! 단남페스티벌에 초대합니다!   단남초등학교     2014-10-06   10404
252
  누가 세상을 실제로 지배하고 있을까요?   그린맨   -   2014-10-05   10129
251
  [세계 정부]   그린맨   -   2014-09-02   10229
250
  탐욕과 분노의 바이러스   장광호   -   2014-08-15   1023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