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뉴스 > 사람들
신장은 어머니‥ 오른쪽 간은 남편에게한쪽 신장 없는 아내, 간암 투병 남편에게 간이식 선물
유일환 기자  |  presslove@nate.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07  11:36: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간이식 수술을 한 남편 이경훈씨와 남편에게 간이식 선물을 한 신정아씨가 환하게 웃고 있다.
[분당신문] 8년 전에 신장 기능부전을 앓고 있는 어머니에게 신장을 기증한 여성이 8년 후 간암으로 투병중인 남편을 위해 본인의 간을 떼어 이식 수술을 감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고 있다.

경기도 포천시에 살고 있는 신정아(43)씨의 어머니는 10년 동안 고혈압과 갑상선 질환을 앓다가 유행성출혈열의 합병증으로 신장 기능부전이 생겨 신장이식 수술이 필요하게 됐다. 이에 신씨는 어머니를 위해 기꺼이 본인의 신장 기증을 결심하고 수술대에 올랐다. 다행이 신장이식 수술 후 어머니와 기증을 한 본인 모두 건강하게 지냈다. 

하지만 신씨에게 시련은 다시 찾아왔다. 2013년 가을, 남편 이경훈 씨가 과로와 스트레스로 인한 위궤양으로 쓰러지면서 병원신세를 지며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게 된 것이다. 위궤양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조금씩 호전되는 양상을 보였지만, 안타깝게 평소 B형 간염 증세가 악화되면서 간성혼수가 생겨 응급실을 몇 번씩 찾아야했다. 그리고 정밀검사결과 간암판정을 받고 색전술을 받았으나 간기능의 저하로 간이식만이 유일한 치료 방법임을 알게 되었다.

간이식 수술을 위해 이 씨와 가족들은 기증자를 찾았지만 간을 이식해줄 적임자를 찾는 게 쉽지 않았다. 이때 부인인 신 씨는 남편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본인의 간 기증 의사를 조심스럽게 밝혔다. 하지만 과거에 왼쪽 신장을 어머니에게 기증한 경험이 있어 가족들은 물론 의료진도 많은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결국 점점 상태가 악화될 것이 우려스럽고, 또 다른 방법을 찾기 어려웠기 때문에 부부는 서로의 믿음과 의료진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간이식 수술을 위해 정밀 검사를 받았다. 다행히 간이식 기증자로 적합하다는 판정을 받았고, 부인인 신 씨의 간 70%를 남편에게 떼어주는 이식 수술을 진행했다.

간이식 수술은 분당서울대병원 암센터 간이식팀 한호성 교수(암·뇌신경진료부원장)와 조재영, 최영록 교수가 맡았으며, 기증자 수술 4시간과 수혜자 수술 6시간에 걸친 이식수술은 성공적으로 마쳤다.

남편 이경훈씨는 “온전히 건강한 사람도 걱정되는 이식 수술인데, 이미 큰 수술 경험이 있는 아내의 희생으로 새 생명을 얻게 되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부인 신정아씨는 “짧은 시간 안에 진단과 수술, 회복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세심하고 꼼꼼하게 환자를 돌보고 친절하게 챙겨준 의료진과 간호사 선생님들께 감사한 마음이 크다”며 “두 번의 장기 이식 수술을 받으며 든 생각은 장기이식은 건강한 신체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든 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생명을 살리는 일에 많은 사람이 용기를 가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현재는 두 부부 모두 퇴원 후 건강관리를 받으며 음식 조절과 가벼운 운동을 통해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수술을 집도한 분당서울대병원 암센터 한호성 교수는 “이식 수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여자의 안전성인데 이미 신장이 하나밖에 없는 공여자라 더 세심한 준비와 노력이 필요했다”며 “다행히 부부 모두 빠르게 회복하고 있어 의료진으로써도 감사한일이다. 앞으로도 더욱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남은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유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장 기증, 간 이식, 포천시, 유행성출혈열, B형간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