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문화·여행 > 문화·연예
디테일의 힘, 구김스컴퍼니 패딩겨울 잇 아이템으로 손꼽히며 인기
이미옥 기자  |  webmaster@bundangnews.co.kr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2.23  12:58: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분당신문] 매서운 바람이 몰아치는 한겨울에 접어들며 올해도 역시 잇(it) 아이템으로 패딩의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최근의 패딩은 무조건 따뜻함만을 추구하던 기존 제품들과 달리 착용핏을 고려한 디자인, 편안하고 가볍게 입을 수 있는 착용감 등 여러 요소들을 동시에 충족시키고 있어 누구나 한 벌 이상은 보유하고 있을 정도다.

   
▲ 디테일의 힘, 김스컴퍼니 패딩, 겨울 잇 아이템으로 손꼽히며 인기를 얻고 있다.
캐주얼 스트릿 패션 브랜드 구김스 컴퍼니 김진성 대표는 “패딩 점퍼는 소재부터 기능까지 모두 완벽함을 추구해야만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으며 매년 캐주얼 시장에서 크게 성장하고 있는 아이템으로 매년 유독 신경을 쓰는 제품군이다”며 “특히 올해 같은 경우 많은 눈이 예고되어 따듯한 털이 달린 패딩수요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제품 라인업과 재고에 신경을 써왔고 실제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는 중이다”고 전해 패딩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더욱이 최근 아웃도어 열풍이 가라앉고 있는데다, 보온효과를 노린 제품 및 완전 베이직한 제품보다는 도시적인 디자인을 먼저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어 구김스의 합리적인 소재와 품질은 물론 실생활에 와 닿는 디테일 면에서 접근한 제품이 인기를 얻는 중이다.

실제 구김스컴퍼니가 선보인 ‘구김스 923_RD 히트맨 베어파카 프리미엄’ 패딩의 경우 리얼 라쿤의 후드 트리밍이 풍성함과 고급스러움을 완성시키고 있으며, 활동량을 고려해 측면과 등판에 여분량을 조절할 수 있는 엑티브 핏이 적용되어 헤비다운임에도 2인치 이상의 측면 여분을 조절할 수 있어 더욱 편안한 움직임이 가능토록 했다. 또한 자칫 겨울철 보행자 안전을 위해 반사소재의 3M 스카치라이트를 부분부분 사용하거나, 모든 주머니에 손등이 닿는 부분을 부드러운 융원단을 사용, 세탁방법을 안내하는 라벨에서도 구김스만 그래픽을 이용하여 재치가 느껴진다. 이 외에도 가장 기본이 되는 지퍼사용에 있어서도 세계적 유명브랜드 YKK지퍼를 사용하는 등 작은 디테일 면에서도 소비자 감성을 움직이고 있다.

   
▲ 엑티브 핏이 적용되어 헤비다운임에도 2인치 이상의 측면 여분을 조절할 수 있어 더욱 편안한 움직임이 가능토록 했다.
한편, 구김스컴퍼니는 2001년 런칭 후 윤승아, 박재범, 박형식, 에일리 등 패셔니스타들과 전속모델 계약을 통해 널리 알려진 캐쥬얼 패션 브랜드의 대표 기업으로, 현재 아이돌 걸그룹 마마무가 올 가을/겨울시즌 신상품의 전속 모델로 활동 중이다.

또한, 구김스컴퍼니의 브랜드 홈페이지와 쇼핑몰를 함께 운영할 수 있도록 통합 기획된 웹사이트(http://www.googims.co.kr)는 제 12회 웹어워드코리아(Web Award Korea 2015)에서 생활브랜드부문 ‘패션/스포츠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지난 17일 수상의 영광을 안기도 했다.

웹어워드코리아는 유무선 웹전문가 2천여 명의 평가위원과 KIPFA 단체정회원사의 기업임원들로 구성된 100여명의 전문평가위원, 국내를 대표하는 현직 인터넷전문가 및 전문교수진으로 구성된 50여 명의 최고평가위원단이 가장 혁신적이고 우수한 웹사이트들을 선정해 시상하는 권위 있는 웹 전문 시상식이다.

구김스컴퍼니 패딩은 올 겨울 구김스컴퍼니 아이템 가운데 가장 핫 아이템으로 손꼽히며 당분간 패딩의 인기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이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구김스컴퍼니, 히트맨 베어파카 프리미엄, 라쿤, 헤비다운, 스카치라이트, 박형식, 에일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