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건강 > 질병·의학
뇌성마비의 모든 것, ‘알기 쉬운 뇌성마비’ 출간정형외과, 안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등 다양한 지식, 의견 수록
이미옥 기자  |  webmaster@bundangnews.co.kr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29  09:19: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분당신문] 뇌성마비 환자들을 진료하는 분당서울대병원 여러 진료 분야의 교수들이 힘을 합쳐 환자와 가족들을 위해 책을 출간했다. 질환은 물론 관리, 수술, 기타 도움받을 수 있는 기관까지 뇌성마비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을 다룬 이 책의 제목은 ‘알기 쉬운 뇌성마비’다.

저자로는 뇌성마비 권위자이자 현 보건복지부 장관인 정진엽 교수를 비롯해 박문석 교수(정형외과), 황정민 교수(안과), 김기정 교수(신경외과), 류주석 교수(재활의학과), 신형익 교수(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재활의학과)가 참여해 질환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담았고, 예방에서 진단, 재활까지 모든 내용이 빠짐없이 담겼다.

   
▲ 뇌성마비에 대해 알기쉽게 풀어간 책이 나왔다.
백신 개발과 예방접종의 시행으로 발생률이 감소해 많은 지역에서 박멸된 것으로 알려진 ‘소아마비’와는 달리 ‘뇌성마비’는 세계적으로 유병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우리나라 역시 인구 1,000명 당 2~4명 정도의 낮지 않은 질환 빈도를 보이고 있어 이번 ‘알기 쉬운 뇌성마비’의 출간이 많은 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환자 가족들에게 이 책이 더 반가운 이유는 책장을 펼치면 바로 눈에 들어오는 귀여운 그림들 때문인데, 환자의 자세나 모습, 상태 등에 따른 다양한 대처와 방법들이 거의 모든 페이지마다 만화 형식으로 삽입되어 있어 독자의 이해를 돕고 있다.

또한 의료진이 여러 상황에서 환자 가족들에게 받았던 질환과 관련된 질문들이 Q&A 형식으로 엮여 중간 중간 배치되어 있어 뇌성마비와 관련한 거의 모든 궁금증이 이 책을 통해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집필 책임을 맡은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박문석 교수는 “세계화라는 명목 하에 영어로 수십 편 씩 의학 논문을 내고 있으면서도, 정작 우리나라 환자를 위한 노력은 상대적으로 많이 부족했던 것이 아닌가 반성한다.”며, “뇌성마비는 한 번의 수술이나 시술로 해결되는 질환이 아니라 지속적인 치료와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뇌성마비, 제대혈 줄기세포 치료제 상용화 '임박'
이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외과, 안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다양한 지식, 뇌성마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