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문화·여행 > 공연·전시
아천 방영기 소리인생 46주년 특별공연'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공연…4일 시청 대강당
유일환 기자  |  presslove@nate.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2  10:43: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분당신문]  성남이 낳은 천상의 소리꾼, 아천 방영기 소리인생 46주년 기념, '2016 우리소리를 찾아서' 공연이 4일 오후2시 성남시청 1층 온누리 대강당에서 열린다. 

방 명창은 5대째 200여년간 성남 이무술(이매동)마을에서 살아온 토박이로, 초등학교 3학년 때 ‘고전무용’에 발을 내디딘 것을 시작으로, 전국민요경창대회에서 다섯 번의 장관상을 수상한 후, 대통령상을 받은 우리고장 성남이 낳은 천상의 소리꾼이다. 

   
▲ 소리꾼 아천 방영기 명창의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특별공연이 열린다.
올해로 열일곱번째 개인발표회를 겸한 이날 공연은, 방영기 명창과 중요무형문화재 제19호 선소리산타령 예능보유자 황용주 선생, 성남국악협회 부명희 지부장, 이무술 집터 다지는 소리 보존회원, 제자 심선영, 김복심, 정점순, 김희복, 이대호, 홍주연, 이현정, 정연경, 장수희, 오현서, 박연주, 김민지, 김민정 등이 출연하다.

또, 부인 이향우, 딸 방글, 실내악단 ‘소리향’(단장 이길영) 등 100여명이 출연자가 ‘바위타령’. '선소리산타령', '이무술 집 터 다지는 소리', '제비가', ‘초한가’, ‘민요’(노랫가락, 풍년가, 잦은방아타령 등), ‘회심곡’ , 서도소리(산염불, 잦은염불, 긴난봉가, 잦은난봉가) 등 신명과 감동의 무대를 선보인다.

성남에서 태어난 방 명창은, 유년시절 무용을 시작으로 국악에 입문한 소리꾼으로,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4번의 장관상을 수상하고, 다섯번째 도전에서 대통령상을 받아 명창이 됐으며, 만학으로 대구예술대학교, 중앙대 국악대학원(석사), 경원대 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수여받았고, 예술인 출신으로 제3대 성남시의원, 제5대 경기도의원과 성남예총 회장을 역임하는 동안 '성남아트센터 건립', '성남문화예술발전기금' 제정, '성남시립예술단' 창단 등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큰 이정표를 세웠다.

방 명창은 성남문화원이 창립한 1975년부터 문화원의 감사, 이사를 거쳐 현재 선임 부원장으로 봉사하면서 성남에서 사라져 가던 ‘판교쌍용거줄다리기’, ‘이무술집터다지는소리’, ‘오리뜰농악’ 등 우리 고장의 향토민속놀이를 복원하고 재현하는 사업에 큰 공로를 세우는 등 향토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성남시와 국제 자매도시인 중국 심양시 '요녕성 예술제', '심양 한국주' , 영국 에든버러 축제, 일본 미와자키, 미국 하와이 공연과, 중국 남경대학, 남계대학, 동남대학 등에 특강과 공연을 통해 우리 국악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기도 했다.

방 명창은 46년의 국악인생의 길을 걸어오며, 그동안 3천300여회의 공연에 출연했고, 그간의 공로로 ‘신한국인 대통령상’, ‘경기도문화상’, ‘성남시문화상’, ‘경기예술대상’, ‘성남예술대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중요무형문화재 제19호 선소리산타령 전수교육조교, 성남문화원 부원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유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아천 방영기, 특별공원,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이매동, 이무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