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문화·여행 > 공연·전시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텔'국내 오페라 최초 홀로그램 효과 시도… 판타지적 요소 극대화로 색다른 재미 더해
이미옥 기자  |  lmo9524@gmail.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1  08:12: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 무대에 오르는 <헨젤과 그레텔>
[분당신문]  성남문화재단이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올해도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을 자체 제작해 선보인다.

12월 21일부터 25일까지 총 10회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 무대에 오르는 <헨젤과 그레텔>은 19세기 독일의 작곡가 훔퍼딩크가 누이동생 아델하이트 베테의 아이들을 위해 작곡, 후에 오페라로 제작 1893년 12월 23일 바이마르 궁정극장에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지휘로 초연했다. 이후 런던과 빈 등 유럽 각지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순회 공연단까지 만들어진 작품이다.

이번 <헨젤과 그레텔>은 지난해에 이어 크리스마스 시즌 공연으로 제작한 작품이지만 작년과는 또 다른 매력이 돋보인다. 먼저 국내 오페라 최초로 홀로그램 효과를 시도, 등장인물들의 머릿속 상상, 숲 장면 등 극의 판타지적 요소를 극대화한다. 오케스트라를 무대 위에 배치하는 것도 이번 작품만의 특징이다. 무대 위에 2층 구조물을 설치하고, 숲을 상징하는 무대장치가 무대 위 오케스트라를 감싸, 마치 숲에서 연주하는 듯 한 광경을 연출한다.

오페라 공연이지만, 우리말 공연으로 어린이들뿐 아니라 오페라 입문자들까지도 쉽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눈높이를 맞췄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리세우 극장 부지휘자를 역임했고, 슬로바키아국립교향악단, 리투아니아 국립교향악단 등 유럽 유수의 오케스트라 객원 지휘와 국립오페라단, 서울시립오페라단, 대구오페라하우스 등에서 수많은 오페라를 지휘한 박인욱이 지난해에 이어 지휘봉을 잡는다.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국립오페라단 상근 연출가로 <라보엠>, <카르멘> 등을 연출하고,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의주는 원작보다 아이들의 동심을 더 담아 크리스마스와 잘 어울리는 꿈과 희망이 가득한 <헨젤과 그레텔>을 연출한다.

여기에 무용, 오페라, 뮤지컬, 연극 등 전 분야에서 작품 활동을 선보이고 있는 무대 디자이너 김종석이 관객들을 환상의 동화 속 나라로 이끈다.

잘 알려진 동화를 오페라라는 장르로 새롭게 다가설 수 있는 성남문화재단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은 만 5세 이상부터 관람이 가능하며,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모두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사하는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것이다.

일시: 12월 21~25일(수~금  오후 4시, 7시/토~일 오후 2시, 5시)
장소 :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
티켓 : 전석 2만 5천원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이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헨젤과 그레텔, 성남문화재단, 크리스마스, 가족 오페라,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문의·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