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뉴스 > 사회
성남도시개발공사, 대규모 해외 시찰 논란개발과는 관련 없는 부서 직원들도 동행…관광성 외유 의혹
유일환 기자  |  presslove@nate.com
  • 4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9  08:19: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성남도시개발공사 직원이 자신의 SNS에 올린 여권과 호주 시드니행 비행기표.
[분당신문] “개발사업과 관련한 해외시찰을 간다면서 개발과는 별로 관련성이 없는 인사기획감사 부서 직원들을 대거 데리고 해외로 간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시찰단 구성이다. 누가 봐도 시민혈세를 이용한 관광성 외유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본다.”

매년 수백억 원의 성남시민 세금을 예산으로 지원받아 운영되는 성남도시개발공사(사장 황호양)의 한 직원이 익명을 요구하면서 내뱉은 푸념이다.

도시개발공사가 임직원 등 15명의 대규모 방문단을 구성해 열흘가량 호주와 뉴질랜드 등을  선진지 개발사업 시찰명목으로 대거 해외방문에 나선 사실이 드러나면서 실효성에 대한 의문과 함께 예산 낭비 논란이 제기되는 등 잡음이 일고 있다.

8일 도시개발공사 관계자와 시의회, 시민 등에 따르면 도시개발공사는 지난달 31일 기획본부장과 개발사업본부장이 포함, 일부 부서장과 직원 등 15명 임직원들이 선진지 개발사업 해외시찰 명목으로 1월 30일 저녁 6시 15분 비행기로 호주 시드니를 시작으로 호주 멜버른, 뉴질랜 오클랜드 등 9박 10일 일정(2월 9일 귀국예정)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대규모 해외 시찰단은 왕복 비행기 값만 해도 어림잡아 몇천만 원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민 혈세를 지원받는 도시공사의 예산낭비 논란과 함께 해외방문 추진과정을 둘러싼 각종 의문점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

특히 도시공사가 이번 임직원들의 해외시찰에 대해 추진부서가 다른 부서 직원들은 문서열람을 할 수 없게 하였고, 다만 ‘임원 부재기간 알림’ 공문서만 시행한 것으로 알려져  잦은 해외방문이라는 비난여론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실제로 공사가 지난 6일 김태년 국회의원 감사패를 전달할 때도 황호양 사장과 관리본부장만이 참석해 관리자 부재가 여실히 드러나기도 했다.

이번 해외시찰의 경우 지난해 성남시의원 3명이 포함된 선진지 개발 사업 견학과 비슷한 코스로 알려져 도시공사가 시민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는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거액의 시민혈세가 들어간 도시공사의 해외시찰 추진 배경과 방문대상자 선정 등 시행 전반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 지적이 나오면서 성남시의회 차원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런 사실에 대해 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해당 부서에서 해외시찰단을 꾸리면서 대상자를 선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황호양 사장의 결재 등 정상적인 문서 절차를 통해 진행했으며, 추진 경비에 대해서는 당장 말해줄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재명 시장이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을 위해 전국을 순회하면서 성남시와 산하기관 행정에 대한 공백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과 맞물리면서 이번 도시개발공사마저 주요 임직원들이 장기간 공백을 감수하면서 대규모 해외시찰을 실시한 것에 대해 적절성 여부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유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성남도시개발공사, 호주, 뉴질랜드, 도시공사, 해외시찰, 이재명 성남시장, 성남시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6
[운영원칙] 전체보기
  • 날라리짬뽕 2017-04-06 09:18:11

    호주가는데 그 많은 돈은 어디서 났다냐. 그돈이면 성남 결식아동들 몇달은 먹어도 남겠다. 시장이 자랑질하는 청년배당도 일년은 주고도 남겠다. 돈을 땡겼나????? 어데서????
    시의원나리들 머하시우? 이런거좀 속시원히 알아봐주시우. 그러라고 시의원님덜 계신거 아니시우??   삭제

    • 말로만 2017-03-31 14:54:04

      성남시 산하기관인 성남도시개발공사 이런 실상을 보면 이재명의 공정사회 구호가 얼마나 공허한지를 잘 보여준다.   삭제

      • 잘논다놀아 2017-03-18 09:32:31

        정권이 바끼면 진상규명을 해야한다고 봄. 내년에는 반다시! 눈가리고 아웅하는 넘들 처단하는 기회로 삼아야함. 해외갔다온 쩐이 9천만원이라고~~ 오마이갓! 돈도 쌨다쌔. 어이구 시민 세금 가지고 잘 다녀오셨구만유. 그랴 지금은 몬한다만 진짜루 진상규명이 필요해!!! 내년에 정권 바끼면~~~~~~~~~~~~~~~~~~~~~~~~~~~~ 이래저래서 정권교체의 필요성 대두!!!!   삭제

        • 희망가 2017-03-04 09:52:06

          단두대가필요해님 잃어버린6년님 등등 다들 공사를 사랑하는 분들인것 같네요. 희망을 가지면 바램이 이루어집니다. 골뱅이회무침도 쉬어터지면 시궁창에 버려야 하듯이 그날은 반드시 올것입니다. 정말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길어야~~ 게산해보면 답이 나옵니다. 그리고 추가해서 찐드기제거제를 뿌려야 하고 그러면 찐드기들도 사그라녹아없어질겁니다. 다수의 선량한 직원님들 더럽고 눈꼴사나워도 힘내시고 기다리세요. 승리의 그날을~~~   삭제

          • 단두대가필요해 2017-03-02 15:49:16

            바로세우기가 필요합니다. 어그러지고 찌그러진 공단공사를 말입니다. 내년엔 반다시~~~   삭제

            • 잃어버린6년 2017-03-01 14:06:38

              6년전 밖에서 이상한넘 공단와서 거머리처럼 빨대처럼 선한직원 피 빨아 말려죽인 그 시간이 이제는 다 온듯싶음. 그 거머리 곁에 진드기처럼 딱 달라붙어 그동안 능력도 없으면서 호가호식하던 5층의 모든 잡진드기들... 개 들도 이제는 살충제로 쓸어내야 하는 그시간, 봄날은 이제 온듯 싶다.. 선한 모든직원들이여..힘내시고 따스한 봄날을 이제는 만끽합시다.   삭제

              • 뒤돌려차기한방 2017-02-28 09:13:42

                열통터져님 말이 백번 옳습니다. 다 혈세예요. 절약해야하는데 낭비하면 안되죠. 흥청망청 낭비한자들에게는 책임을 물어야합니다.   삭제

                • 열통터져 2017-02-25 10:02:57

                  다 혈세입니다. 아껴서 써도 모자랄 판입니다. 그런데 이러케 기사 내용대로라면 기가막힐 일입니다. 펑펑이 다름 아닙니다. 꼬박꼬박 세금 내는 성남시민들 가슴에 열불이 펑펑 납니다.   삭제

                  • 수리수리개마술 2017-02-24 17:37:17

                    호주가는데 들어간 엄청난 돈은 어데서 났데여? 예산으로????? 어떻게 조달했는지가 궁금타 궁금해!!!   삭제

                    • 개장사 2017-02-18 09:28:17

                      성남시장은 무엇하고 있데여? 이런 일들이 신문에 나오고 주인인 성남시민들이 고개를 갸웃거리고 내돈 돌리도 하고 그러는데? 대통병에서 아직 나오지못했는가? 시민세금이 제대로 쓰였는지 아니면 눈먼돈처럼 어만데로 샜는지를 살펴야 하는것이 시장이 할일 아난가? 모라토리엄 극복했다고 자랑질할 것이 아니라 말이다. 모라토리엄? 이제부터 진짜 시작이라는 말이 있다. 되지도 않을거 어만데 신경쓰지 말고 말이다.   삭제

                      4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