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문화·여행 > 공연·전시
피아니스트 '가브리엘라 몬테로'의 첫 내한아르헤리치가 사랑한 즉흥의 귀재…베네수엘라의 자랑 ‘클래식 스타’
유일환 기자  |  presslove@nate.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03  17:49: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실시간 즉흥 대가인 피아니스트 가브리엘라 몬테로가 처음으로 한국 관객들을 만난다.
[분당신문] 엘 시스테마(El Sistema)의 시몬 볼리바르 오케스트라가 배출한 구스타보 두다멜(Gustavo Dudamel)과 함께 베네수엘라가 자랑하는 ‘클래식 스타’이자 오늘날 클래식계의 보기 드문 실시간 즉흥 대가인 피아니스트 가브리엘라 몬테로(Gabriela Montero, 1970년 베네수엘라 출생)가 처음으로 한국 관객들을 만난다.

몬테로는 생후 18개월에 할머니가 선물로 주신 장난감 피아노 건반으로 귀에 익은 멜로디를 짚어냈으며, 8세 때 ‘시몬 볼리바르 오케스트라’의 전신인 ‘베네수엘라 국립 청소년 오케스트라’와 하이든 피아노 협주곡으로 협연 데뷔하는 등 어린 시절부터 천재의 전형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10대 초 미국으로 유학한 이후 한동안 즉흥을 억누르는 교육환경으로 인해 자신의 장기인 즉흥을 분출하지 못한 그녀는 31세이던 2001년 피아노의 여제 마르타 아르헤리치(Martha Argerich)를 만나면서 일대 전환기를 맞는다. 몬테로의 즉흥력에 감탄한 아르헤리치는 ‘공개 즉흥연주를 두려워 말라’며 그녀를 적극적으로 격려하면서 직접 몬테로의 재능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자신의 루가노 페스티벌(Lugano Festival)에 그녀를 초청했다. (아르헤리치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다시 태어난다면 가브리엘라로 태어나고 싶다.(If I came back in another life, I’d like to be Gabriela)”며 몬테로의 재능을 극찬한 바 있다.) 몬테로는 이에 고무되어 앙코르로 공개 즉흥을 시작하였고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이번 내한처럼 리사이틀의 2부 전체를 즉흥으로 꾸미거나 협주곡의 카덴차를 즉흥적으로 만들어냈다.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쇼팽 등이 당대 뛰어난 즉흥 연주가로 명성을 날릴 만큼 ‘즉흥’은 클래식 연주 전통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었으나, 작곡가와 연주자의 역할이 분리되기 시작한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 즈음 점차 그 모습을 감추었다. 현재 무대 위에서 즉흥연주를 선보이는 클래식 연주자를 찾아보기 힘든 상황에서 몬테로의 즉흥력은 그 자체로 차별화되어 음악계에서 커다란 주목을 받고 있으며, 몬테로는 구(舊) EMI 레이블을 통해 자신의 즉흥곡들이 담긴 음반 <Bach and Beyond>, <Baroque> 등을 차례로 내놓으며 독일 ‘에코 클라식 상’, 프랑스 ‘올해의 쇼크 상’ 등 권위적인 음반상을 골고루 수상하였다.

뿐만 아니라 1995년 쇼팽콩쿠르에서 3위에 입상할 만큼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몬테로는 진지한 클래식 레퍼토리는 물론 창의적인 즉흥 연주 모두 능수능란하게 소화해낼 수 있는 보기 드문 연주자로 인정받고 있다. 2009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남미 대표로 초청받아 요요 마, 이차크 펄만 등 거장들과 연주하며 어깨를 나란히 했으며, 최근에는 즉흥 연주를 넘어 직접 작곡한 교향시 “Ex Patria(옛 조국)”과 라흐마니노프 2번 협주곡, 자신의 즉흥곡 3곡이 수록된 신보(Orchid)로 2015년 “라틴 그래미 어워드”에서 ‘베스트 클래식 앨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관객들이 직접 참여하는 몬테로의 즉흥 퍼레이드
첫 내한을 맞아 몬테로는 자신의 장기인 즉흥 연주와 정통 클래식 레퍼토리를 한 자리에서 보여준다. 1부에서는 안정된 기교를 바탕으로 한 리스트 b단조 소나타와 브람스의 ‘인터메초’ Op.117이 연주되며, 2부에서는 몬테로의 트레이드 마크인 관객들과 만들어내는 흥미로운 즉흥 연주가 펼쳐진다.

관객들이 즉석에서 신청하는 멜로디를 가지고 몬테로가 다양한 스타일로 만들어내는 즉흥 퍼레이드는 이날 공연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이다. 때로는 서정적이면서 섬세하고, 또 때로는 리드미컬하면서 파워풀한 라틴의 열정까지 느낄 수 있는 몬테로의 첫 내한공연은 지금껏 만나보지 못했던 색다른 차원의 클래식 공연을 선사할 것이다.

일시: 4월 21일 오후 8시
장소: LG아트센터(지하철2호선 역삼역 7번 출구)
티켓: R 8만 원 / S 6만 원 / A 4만 원
문의: LG아트센터(02-2005-0114,
www.lgart.com)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sskim731@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유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브리엘라 몬테로, 엘 시스테마, 시몬 볼리바르 오케스트라, 구스타보 두다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sskim731@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