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건강 > 건강·뷰티
새집일수록 '소아 만성 두드러기' 위험성 높다성남시 어린이 4천76명 조사…소득 수준 400만 원 이상 대상
유일환 기자  |  presslove@nate.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9  11:32: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집 지어진지 6년 이내일수록 소아 만성 두드러기 위험성 각각 4.24%, 2.38% 높아져

   
▲ 소아청소년과 지혜미 교수
[분당신문]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 소아청소년과 지혜미 교수팀이 우리나라 아동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소득층이 높거나 새집에 거주하는 아동일수록 만성 두드러기를 앓을 확률이 높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분당차병원은 지난 2016년 4월에 성남시청과 체결한 ‘어린이가 행복한 아토피 예방관리사업’의 일환으로 성남시의 초등학교 어린이(4~13세) 4천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피검사, 피부반응검사 등을 실시했다.

지혜미 교수팀은 조사 대상자를 소득수준에 따라 100만원 단위로 7개 그룹으로 나누었을 때, 소득이 400만원 이상에 속하는 아동일수록 그렇지 않은 아동에 비해 만성 두드러기 위험성이 4.24배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집이 지어진 연수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눈 결과, 건축연수 6년 이내에 거주하는 아동일수록 그렇지 않은 아동에 비해 위험성이 2.38배 높았다.

분당차병원 소아청소년과 지혜미 교수는 “대규모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두드러기 관련 연구 결과를 국내 최초로 발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리모델링이 실내 유해물질의 농도를 높이고, 결과적으로 알레르기 질환과 연관되어 나타날 수 있음을 보여준 결과로 고소득일수록 리모델링의 면적이 넓어지면서 유해물질에 더 노출되기 때문일 것으로 추측된다. 새집증후군의 경우도 비슷한 이유로 알레르기 질환의 악화에 기여하므로 새집으로 이사를 하거나 리모델링을 시행한 경우 자주 환기를 시켜 유해물질이 밖으로 빠져나갈 수 있게끔 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분당차병원은 성남시청과 협약에 따라 지난 해 경기 성남시내 11개 초등학교 어린이들에게 아토피 예방 관리 교육, 맞춤형 검사 및 치료를 진행해 큰 호응을 받았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유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분당차병원, 성남시청, 초등학교, 소아 만성 두드러기, 새집증후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