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뉴스 > 경제·산업
한수원, 발전설비 고장ㆍ정지 잦아최근 5년간 전력판매 손실액 2조2천480억 원 달해
강성민 기자  |  daewoo0404@gmail.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11:35: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병관 의원, “안전과 비용측면 고려할 때, 원전보다 분산형 전원으로 전환해야“

[분당신문] 한수원이 최근 5년간 발전설비 고장ㆍ정지로 인한 전력판매 손실액이 2조 2천48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소속 김병관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 분당갑)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발전설비 정지현황 및 손실내역’에 따르면,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발전정지 건수는 54건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불시정지․ 중간정비․파급정지로 인한 발전정지가 30건, 계획예방정비 기간 중 설비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한 경우가 24건이었다. 이로 인해 발전하지 못한 전력판매 손실액이 각각 5천494억 원과 1조6천967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수리로 인한 손실액은 단지 19억 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전 중 가동정지의 원인으로는 제작결함 12건, 자연열화 5건, 시공결함 3건, 설계오류 1건, 조립불량 1건, 가공불량 1건, 조사중 1건이며, 외부요인으로 인한 파급정지는 6건인데 이로 인한 전력판매 손실액은 추산되지 않았다.

한편, 계획예방정비 기간 중 설비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한 기간은 총 1천957일(9월 29일 현재)로 나타났다. 하지만 고리3, 4호기는 격납건물 철판 부식으로 각각 154일과 89일, 한빛 4호기의 경우 격납건물 철판 부식과 증기발생기 관막음 문제로 71일, 신고리 1호기는 원자로 냉각 재펌프 부품 이탈 등으로 200일로 계획된 정비기간을 넘겨 발전하지 못하고 있어 기간은 더욱 늘어날 수밖에 없으며, 손실액도 현재로서는 추산이 어려워 향후 이를 포함할 경우 더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계획예방정비 기간 중 설비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한 경우 중 4건은 품질서류 위조의 원전비리로 총 595일 동안 발전하지 못했으며, 이로 인한 전력판매 손실금액은 5천492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시험성적서를 조작한 불량 안전등급 케이블로 원전비리의 도화선이 된 신고리 3호기와 4호기의 경우 건설 중이었던 관계로 이번 자료에서 제외되어 이 부분까지 포함될 경우 전력판매 손실액은 천문학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김병관 의원은 “원전의 경우 발전용량이 큰 만큼 고장 등으로 인한 전력판매 손실액은 커질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한수원의 원전가동으로 인한 이득이 사고 및 고장으로 사라진 만큼 그에 따른 비용이 국민 부담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다”며 “안전뿐만 아니라 비용측면을 고려할 때 원전과 같은 대용량 전원보다 소규모 분산형 전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 발전설비 고장,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문의·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