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뉴스 > 부동산
LH, 공동주택 관리 서비스 품질 강화국내 최초 서비스품질 평가체계 도입, 위탁수수료 원가계산 방식 적용
김일태 기자  |  chung4262900@gmail.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6  11:55: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관리업체 변경 요구권 입주민에게 부여로 입주민 권한강화 및 만족도 제고

[분당신문]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공동주택 관리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서비스품질 평가 도입, 주택관리업체 위탁수수료 원가계산 방식 적용, 주택관리 업체변경 요구권 입주민에게 부여, 층간소음 순회상담 서비스 확대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주택관리 서비스 분야에 서비스품질 평가체계가 전격 도입된다. 기존의 서비스 실행여부를 묻는 것이 아니라 실제 서비스를 제공받는 입주민들의 만족도 측정에 중점을 두는 서비스 경영 기법의 일종이다. 

이를 위해 LH는 올해 입주민 만족도 평가, 민원발생 지수 등을 강화한 서비스품질 평가를 처음으로 도입하고, 2019년부터는 지역본부별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하여 매년 심사를 통해 부실업체 교체를 정례화할 예정이다.

LH는 그동안 과거 사례가격을 기준으로 주택관리 위탁수수료를 산정해 왔으나, 연구용역을 시행하여 업무량 분석 및 원가계산을 통해 위탁 수수료 기준을 새롭게 마련키로 했다.

   
▲ 종전에는 투입지표 위주로써 이행만 하면 만점을 받는 방식에서 탈피하여 업무 수행으로 결과를 측정 하는 성과지표(output) 위주로 대폭 변경한다.
주택관리 위탁수수료는 업무수행 난이도를 감안하여 주택유형별로 단가를 차별화(영구 10.12원/㎡, 국민 8.63원/㎡) 했으며, 임대운영 추가업무 수당도 신설해 합당한 보수를 지급할 예정이다. 그 결과 주택 관리업체에 연간 약 45억 원 규모의 임금인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올해부터 분양전환 되는 아파트에 대한 주택관리업체 교체 요청권을 입주민에게 부여할 예정이다. 2018년 7월부터 시행되며, 교체를 원하는 단지는 입주민 2/3이상의 동의와 임차인 대표회의 구성원 2/3 이상의 찬성으로 LH에게 교체를 요청 할 수 있다.

또한, 이웃 간 갈등의 주요 원인인 층간소음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2017년 10월부터 LH가 자체적으로 추진 중인 층간소음 순회상담서비스 시범사업을 올해에는 전국적으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이문영 LH 주거복지지원처장은 “LH는 100만호 주택관리 시대를 맞아 임대아파트 특성에 맞는 주택관리 고도화 방안을 작년부터 추진해 왔으며, 금번 제도․시스템의 합리적 개선을 통해 주택관리 서비스 품질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지역 맞춤형 도시재생 뉴딜 사업 ‘착수’
성남 매입임대주택 397가구 예비입주자 모집
성남 여수 임대주택, 행복카 등장
따복하우스 2차 모집 마감 … 평균 경쟁률 7.5:1
국토부ㆍLH, ‘청년 민간임대주택 설계 아이디어’ 공모
김일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내 최초, 서비스품질 평가체계 도입, 위탁수수료 원가계산 방식 적용, 공동주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