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뉴스 > 사회
‘누더기 성남시기’ 걸린 동사무소새마을기 게양 논란 속 깃발 관리는 엉망
김생수 기자  |  sskim731@bundangnews.co.kr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30  07:49: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누더기 성남시기가 걸려 있는 분당구의 한 동사무소.
   
▲ 성남시를 상징하는 깃발의 훼손이 심각하게 드러나고 있다.
[분당신문] 지난 15일부터 성남시청 국기게양대에는 새마을기가 올려졌다. 이재명 전 시장이 지난 2014년 7월 새마을기를 내리고 노란색 세월호기를 올린 뒤 3년 7개월여 만이었으며, 이재명 전 시장이 경기도지사 출마를 위해 14일 사퇴하자마자 벌어진 일이었다.  

이재철 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된 뒤 성남시는 새마을기를 다시 게양할 것을 지시하면서 성남시청을 비롯한 구청, 각 동 주민센터에 걸려 있는 태극기, 경기도기, 성남시기, 새마을기 등에 대한 점검을 철저히 했을까.

<분당신문>에서는 지난 29일 오전 11시 30분 분당구의 한 주민자치센터를 찾았다. 이곳에는 모두 4개의 깃발이 걸려 있었다. 좌측부터 성남시기, 경기도기, 가장 높은 곳에 태극기, 그 옆에는 새마을기가 게양되어 있었다.

그런데 주민자치센터 옥상에 걸린 성남시기는 누더기 수준이었다. 태극기를 제외한 나머지 깃발도 마찬가지 수준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게(?) 동 주민센터 가장 높은 곳에서 펄럭이고 있었다. 

이런 상황을 본 주민 정모(51)씨는 “새마을기 게양에 초점을 맞추지 말고, 동사무소를 비롯한 전체 관공서에 걸려 있는 누더기 깃발부터 새것으로 갈아야 하는 것이 새마을기 게양보다 더 중요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김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동사무소, 새마을기, 깃발, 국기게양대, 경기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세월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