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뉴스 > 경제·산업
티맥스OS,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 잡는다”표준 기술 기반의 스마트 클라우드 플랫폼 ‘프로존’ 출시
김생수 기자  |  sskim731@bundangnews.co.kr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5  12:05: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프로존, 하이퍼바이저 방식보다 고성능, 고효율, 저비용의 클라우드 환경 실현 가능
- 티맥스 사내 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 ‘프로존’의 경쟁력과 안정성 입증

   
▲ 클라우드 플랫폼 ‘프로존(ProZone)’을 통해 국내외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분당신문] 티맥스가 오랜 기간 쌓아온 시스템 SW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발한 클라우드 플랫폼 ‘프로존(ProZone)’을 통해 국내외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운영체제(OS) 및 클라우드 전문기업 티맥스오에스(사장 박학래)는 클라우드의 모든 요소를 표준 기술 기반으로 제공하고 인프라 서비스(IaaS: Infrastructure as a Service)와 플랫폼 서비스(PaaS: Platform as a Service)의 전 영역을 아우르는 저비용 고효율의 스마트 클라우드 플랫폼 ‘프로존’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초 경영계획 워크숍에서 ‘프로존’을 통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을 집중 공략할 것이라고 선언한 티맥스오에스는 최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IT 환경으로 자리잡은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함으로써 기업들에게 혁신적인 ‘스마트 컴퍼니’를 새 트렌드로 제시했다.

티맥스오에스는 새로운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완벽하게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해 왔다. 이를 통해 시스템 SW 전 영역을 포괄하는 경쟁력 있는 제품과 기술을 바탕으로 고성능, 고효율, 저비용의 클라우드 환경을 실현할 수 있는 ‘프로존’을 선보였다.

프로존은 고성능 OS 레벨의 컨테이너 기반 가상화를 지원함으로써 애플리케이션을 쉽고 빠르게 배포하고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의 클라우드 가상화 방식이 가상머신 위에 별도의 운영체제를 올리는 방식이기에 고객들에게는 익숙하지만, 비용이 높고 효율이 떨어질 수 있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 단점을 개선한 것이 최근 주목받고 있는 컨테이너 방식이다. 컨테이너 기반 가상화는 별도의 하이퍼바이저 없이 OS 커널을 공유하는 OS 레벨의 컨테이너 가상화를 제공하기에 별도의 운영체제가 필요 없이 호스트에 설치된 OS의 자원을 공유할 수 있어 효율이 높고 고성능을 보장한다.

이렇게 티맥스오에스의 ‘프로존’은 최근 클라우드 업계에서 부각되고 있는 컨테이너 기반 가상화는 물론 기존 많이 사용됐던 클라우드 가상화 기술인 하이퍼바이저 방식도 지원하기에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티맥스오에스의 프로존은 인프라 서비스와 플랫폼 서비스가 통합된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조직 내에서 보안성을 강화한 독립적인 클라우드 운영 환경을 편리하게 구성할 수 있다. 기존의 티맥스가 보유한 경쟁력이 높은 시스템 SW 제품인 미들웨어, 데이터베이스, 프레임워크 등을 기본으로 제공해 클라우드 개발환경을 신속하게 구성하고 서비스할 수도 있다.

특히 티맥스오에스는 지난 4월 1일, 티맥스의 사내 정보시스템을 프로존 기반의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하는데 성공함으로써 프로존의 기술 경쟁력과 안정성을 실제적으로 입증했다. 이렇게 티맥스오에스는 프로존 출시와 함께 클라우드로 새롭게 오픈한 사내 정보시스템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하려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조기 레퍼런스 확보하기 위해 공격적인 시장 진입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한편, 티맥스오에스는 올해 상반기에 ‘티맥스 클라우드 센터(Tmax Cloud Center)’도 구축한다. 현재는 내부 전산실에 위치한 클라우드 센터를 IDC(인터넷데이터센터) 상면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티맥스오에스는 클라우드 데모센터를 통해 고객들에게 프로존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고객들이 프로존을 다양한 방식으로 미리 활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안정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거나 전환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티맥스오에스 박학래 사장은 “프로존은 티맥스의 시스템 SW 원천기술이 총망라된 클라우드 플랫폼으로써 아마존웹서비스, MS 등 클라우드 시장을 주도하는 글로벌 기업들과 당당히 경쟁해 빠른 성과를 낼 것”이라며, “비용을 절감하면서 안정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려는 고객들에게 티맥스오에스는 새로운 가치와 대안을 제시해 본격화되는 클라우드 시대에 새로운 패러다임 시프트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김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티맥스OS,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 표준 기술 기반, 스마트 클라우드 플랫폼, 프로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