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문화·여행 > 공연·전시
로베르 르빠주의 걸작, 달의 저편15년만에 한국관객 찾아…LG아트센터 공연
이미옥 기자  |  lmo9524@gmail.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8  16:32: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달의 저편(The Far Side of the Moon)
[분당신문] 캐나다의 천재 연출가 로베르 르빠주(Robert Lepage)의 대표작 <달의 저편(The Far Side of the Moon)>이 15년만에 한국관객을 다시 찾아온다. <달의 저편>은 2000년 퀘벡에서 초연된 이래 지난 19년간 50여개 도시에서 공연하며 전 세계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해 준 르빠주의 대표작으로, 2003년 LG아트센터에서 공연하며 평단과 관객의 격찬을 받은 바 있다.

로베르 르빠주는 창의적인 스토리 텔링과 독창적인 무대 연출로 연극계의 혁신을 일으킨 아방가르드 연극의 대가다. 이미지와 영상, 첨단 무대 장치를 적극 활용한 그의 작품들은 현대 연극의 경계를 확장시켰다고 평가 받는다. 이러한 공로로 르빠주는 2002년 프랑스 최고의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훈장(Légion d’honneur)을 수훈하고, 2007년 공연예술계 최대 영예인 ‘유럽연극상’ 을 수상하기도 했다.

로베르 르빠주의 작품은 지금까지 세 차례 국내에서 공연되었는데, 2003년 <달의 저편>을 시작으로, 2007년 <안데르센 프로젝트(The Andersen Project)>, 2015년 <바늘과 아편(Needles and Opium)>을 LG아트센터에서 공연한 바 있다.

<달의 저편>은 우주개발 경쟁 시기에 유년기를 보냈던 로베르 르빠주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품을 정리하기 위해 만난 ‘필립’과 ‘앙드레’ 형제의 갈등과 화해를 그리고 있는데, 르빠주는 성격과 가치관이 서로 다른 두 형제의 대립을 ‘달 탐사’를 둘러싸고 미국과 소련이 벌였던 치열한 우주개발 경쟁의 역사와 중첩시키며 이야기를 이끌어나간다.

135분에 이르는 러닝타임 동안 공연에 출연하는 배우는 이브 자끄(Yves Jaches), 단 한 명뿐이다. 캐나다의 명배우 이브 자끄는 주인공 필립과 앙드레를 비롯하여 엄마와 의사 등 작품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들을 능수능란하게 넘나들며 극을 이끌어나간다.

우리가 보지 못했던 달의 반대편, 그 이면에 대한 이야기

<달의 저편>은 다층적인 이야기를 하나의 깊이 있는 메시지로 승화시키는 르빠주의 뛰어난 스토리 텔링과 단순한 무대와 일상적인 소품들을 전혀 색다른 공간과 사물로 탈바꿈시키는 마법 같은 연출력을 만끽할 수 있는 공연이다.

빨래가 돌아가던 둥근 세탁기 창문은 어느 순간 ‘달’의 모습으로, 금붕어를 담은 어항으로, 우주선의 입구로 끊임 없이 변화하고, 평범한 다리미판은 자전거와 벤치 프레스로, 슬라이딩 패널은 강의실 칠판과 문, 엘리베이터로 활용된다. 360도 회전하는 무대 세트에는 거대한 거울이 부착되어 있는데, 우주선의 분위기를 묘사하는 동시에 객석의 모습을 비추기도 한다. 에릭 르블랑(Éric Leblanc)이 조종하는 인형은 무대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미국의 아방가르드 뮤지션 로리 앤더슨(Laurie Anderson)이 만든 음악은 작품에 신비로움을 더해준다. 

 지구 위에서 서로 갈등과 충돌을 거듭하면서도 우주 너머의 공간과 미지의 존재를 탐색하고자 하는 인간들. 우주개발이 인간의 호기심이 아니라 나르시시즘에서 시작되었다는 화두를 던지며 시작하는 <달의 저편>은 마치 거울처럼 지구를 비춰주는 달을 마주하면서 자신의 내면과 외부 세계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야를 깨우치도록 해줄 것이다.

일시: 5월 16~19일 오후 8시, 토 오후 3시
장소: LG아트센터(지하철2호선 역삼역 7번 출구)
티켓: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
예매: LG아트센터(02-2005-0114,
www.lgart.com)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이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베르 르빠주, 달의 저편, 캐나다 천재 연출가, 퀘벡, LG아트센터, 레지옹 도뇌르 훈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