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오피니언 > 칼럼
전교조를 법내조치 하기를 간곡히 촉구한다이상선(성남시 장학회) 이사장
분당신문  |  webmaster@bundangnews.co.kr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30  15:32: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상선(성남시 장학회) 이사장
[분당신문] 6.13선거는 야당 참패 여당 압승으로 끝났다. 민심은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세우라는 준엄한 심판을 내렸다.

민심이 요구한 적폐청산목록 중 하나가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다.  전교조 법외노조 조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걸림돌인 전교조를 상위법에 어긋난 시행령에 따른 공문 한장으로 법 밖으로 내친 '양승태 거래'로 까지 확인된 박근혜 정권의 폭거였다. 이유는 해직교사 9명을 조합원으로 뒀다는 거다.

선진국의 경우 학부모나 교대ㆍ사대 예비 졸업생도 교직원노조 조합원이 될 수 있다. 노조는 자주성이 생명이다. 누구를 조합원으로 두고 안두고 문제는 노조가 결정할 문제지 사용자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

이번 교육감 선거의 민심은 교육감 17명 중 전교조 출신 교육감 10명 외 진보 교육감 4명 등 14명이나 배출시켰다.  이는 전교조가 교육적폐를 청산할 수 있는 중요한 거점으로 확인됐지 않았는가.

전교조는 30여 년 동안 오랜 세월 교육민주화를 위해 희생해 왔고 촛불로 광화문 광장을 맨 앞에서 지켜왔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정부는 그럴리가 없겠지만 좌고우면하다가 나라다운 나라 교육다운 교육을 실천할 가장 소중한 동반자 전교조를 잃을 우를 범할까 걱정된다.

그렇지 앓기 위해서는 전교조를 당장 법내조치 하기를 간곡히 촉구한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분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6.13지방선거, 적폐, 민심, 전교조, 걸림돌, 역사교과서, 법외노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