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뉴스 > 정치
‘몰라서 못 쓰는’ 월세자금 대출홍보 부족으로 3년7개월 동안 한 달 평균 20명 이용에 그쳐
유일환 기자  |  presslove@nate.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3  13:52: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병욱 국회의원
[분당신문]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 정무위원회)은 21일 국회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결산 심사에서 월세가구를 위한 월세자금 대출 보증 사업이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아 이용실적이 저조하다고 지적하고, 대안으로  맞춤형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월세자금대출 보증 사업은 2014년 10월 정부가 발표한 ‘서민 주거비 완화 대책’의 후속조치로 도입되었다. 취업준비생과 사회초년생, 부부합산 연소득 5천만원 이하자 등 무주택 저소득 월세가구를 대상으로 매월 최대 40만원씩 최장 10년까지 금리 연 1.5%~2.5%의 저리로 대출 보증해주는 내용이다. 취급은행은 우리, 국민, 신한, 기업은행과 농협이다.

그러나 이용실적은 극히 저조하다. 도입 첫 해인 2015년 210명으로 출발, 이듬 해 314명에 그쳤고 그 마저도 작년에는 159명으로 반토막 나서 올해 7월까지 3년 7개월 동안 한 달 평균 20명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기간 전세자금대출 보증이 134만5천건, 주택구입 자금 및 이를 위한 중도금 대출 보증이 48만8천건에 이르렀다. 금액으로도 월세보증은 42억원에 그친 반면 전세는 63조9천321억원, 주택구입 및 중도금은 43조4천473억원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원인은 일반인이 월세자금대출 보증을 받아 은행에서 저리로 빌릴 수 있다는 것을 잘 알지 못한다는 데 있다. 월세자금대출 보증을 담당하는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연간 80~90억원 규모의 홍보비로 TV광고나 라디오, 신문지면에 사업홍보를 하고 있지만 월세자금 홍보는 대부분 주민센터, 자활지원센터 등에 리플렛을 비치하는 극히 소극적인 수준에 머물러왔다.

국토교통부의 ‘주거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임차가구 중 전세가구 비중은 2010년 50.3%에서 2017년 39.6%로 하락한 반면, 보증부월세를 포함한 월세가구는 2010년 49.75에서 2017년 60.4%로 증가하였다. 저금리로 인한 집주인의 월세 선호와 세입자의 목돈 마련의 어려움이 겹쳐 월세가구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세입자의 월세자금 부담 완화를 위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김병욱 의원은 “무주택 서민을 위한 내집마련과 전세자금 및 월세자금 지원 정책 가운데 형편이 더 어려운 월세가구 지원 사업 실적이 가장 저조한 것은 문제”라며 “월세 가구가 잘 알 수 있도록 맞춤형 홍보를 강화하여 ‘몰라서 못 쓰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sskim731@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김병욱, 리모델링 활성화를 위한 주택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유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몰라서 못쓰는, 월세자금 대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sskim731@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