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문화·여행 > 문화·연예
성남미디어센터 실버영상제작단 ‘엄지 척’제작 작품, 2018 서울노인영화제에서 대상·우수상 수상
이미옥 기자  |  lmo9524@gmail.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31  15:24: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분당신문]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박명숙)이 운영하는 성남미디어센터 실버제작단이 2018 서울노인영화제에서 대상과 우수상(2등)을 받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

서울노인영화제는 국내 유일 노인 관련 단편 경쟁 영화제로 노년의 삶을 영화로 이해하고 다양한 세대가 함께 어우러지는 영화축제로 올해 11회째를 맞았다.

   
▲ 김애송 제작단원의 <아버지와 아버님>이 노인감독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5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만 60세 이상 노인이 연출한 단편영화 부문인 노인감독 부문과 만 60세 미만이 연출하는 청년감독 부문으로 나누어 공모를 진행한 2018 서울노인영화제에는 총 203편의 작품(청년감독: 157편 / 노인감독: 46편)이 출품, 역대 최다 출품작을 기록했다.

심사를 거쳐 부문별 본선 진출작을 선정, 노인감독 부문 11 작품과 청년감독 부문 13 작품을 지난 10월 24~27일까지 상영해 최종 수상작을 결정했다.

노인감독 부문 본선 진출작 11개 작품 중 <아버지와 아버님>(김애송, 69), <오늘의 꽃>(강여실, 71), <친구여>(이종환, 68), <큰엉가>(박은희, 64) 등 총 4편이나 성남미디어센터 실버제작단원의 작품이 선정됐다.  이 중 김애송 제작단원의 <아버지와 아버님>이 노인감독 부문 대상을, 강여실 제작단원의 <오늘의 꽃>이 2등에 해당하는 우수상에 선정되어 상패와 각각 400만 원, 100만 원의 상금을 받는 영예를 얻었다.

<아버지와 아버님>은 혼자 살아가던 친정아버지가 병을 얻어 결혼한 딸의 집에 들어오며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사사건건 딸의 시아버지와 충돌하고 친정아버지의 실수로 사이가 급격히 나빠지기도 하지만, 친정아버지 특유의 붙임성 좋은 성격으로 결국은 시아버지도 마음을 열게 된다. 바깥세상을 잘 모르고 융통성 없던 시아버지는 사돈에게 동화되어 가고, 어느새 아버지와 아버님은 부부처럼 함께 어우러져 살아간다는 따뜻한 이야기를 전한다.

<아버지와 아버님>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사)전국미디어센터협의회, 성남문화재단 주관 2018 노인영상미디어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작품이기도 하다.

어려서부터 집안을 책임지고 결혼 후 남편의 의처증과 폭력에도 열심히 살아온 홍계향 할머니가 주인공인 <오늘의 꽃>은 성남에 살면서 성남에서 벌어 모은 재산을 성남에 기증하겠다는 할머니의 사후유산기증 이야기를 담았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이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성남미디어센터, 실버영상제작단, 서울노인영화제, 제작 작품, 영화축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