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라이프 > 사회/일반
‘서민갑부’ 메밀국수, 입맛 사로잡은 비결은?
이미옥 기자  |  lmo9524@gmail.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3  22:26: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채널A

[분당신문=이미옥 기자] ‘서민갑부’ 메밀국수 집이 관심을 끈다.

13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메밀국수 하나로 자산 30억 원을 이뤄낸 이종선 씨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경상남도 의령군 어느 한가로운 마을에 유독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 있다. 전국 각지에서 온 사람들이 번호표까지 뽑으며 줄 서서 기다리는 이곳의 정체는 종선 씨의 메밀국수 식당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메밀국수로 40년 동안 자리를 지킨 종선 씨의 남다른 사연이 공개된다. 

새벽 6시부터 하루를 시작하는 종선 씨와 그녀의 남편 김선화 씨는 제일 먼저 메밀국수에 올라가는 채소들을 직접 재배한다. 무려 2,000평의 밭에서 무, 배추, 양배추, 양파, 파 등 20여 가지의 작물을 손수 키운다는 종선 씨 부부는 직접 재배한 채소들로 메밀국수의 고명을 만든다. 또한 종선 씨의 메밀국수는 소고기장조림이 올라가는 것이 별미인데 가마솥에 직접 담근 간장과 소고기를 넣어 장작불로 끓여낸다. 이렇듯 메밀국수 육수와 반죽, 그리고 양념장까지 모두 종선 씨 부부의 손을 거친 정성이 바로 이다. 

또한 손수 음식을 만들면서 식당을 운영할 수 있는 데는 부부의 3남매가 대를 이어 일을 돕고 있기 때문이다. 식당은 가족 구성원 5명의 철저한 역할분담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주문이 들어오는 동시에 남편 선화 씨는 메밀 면을 직접 뽑고, 아내 종선 씨는 삶은 면을 그릇에 담는다. 그리고 큰딸은 고명과 육수로 국수를 완성시키고 아들은 서빙, 막내딸은 서포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렇듯 온 가족이 힘을 모아 장사를 한 덕분에 연 매출 3억 5천만 원, 자산 30억 원을 이뤄낼 수 있었다. 

하지만 남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종선 씨에게는 가슴 아픈 사연이 있다. 10년 전, 당시 위암 수술을 받은 종선 씨는 장사를 하기엔 힘든 상황이었다. 그런데 비슷한 시기 첫 손녀가 원인 모를 발달장애를 안고 태어나 치료비를 감당해야 했고, 위암 수술 한 달 만에 큰 딸과 다시 장사를 시작했다. 이후 종선 씨는 간절한 마음으로 손녀가 기적처럼 일어나길 바라고 있는 마지막 소원을 이루기 위해 메밀국수를 손에서 놓을 수 없다. 

메밀국수로 자산 30억 원! 마지막 소원을 이루기 위해 메밀국수를 평생 만들 것이라는 종선 씨의 이야기가 6월 13일 목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이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sskim731@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