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뉴스 > 경제·산업
제네시스, G80 ‘럭셔리 스페셜’ 트림 출시G70·G80·G90 삼총사 앞세워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서 입지 강화
유일환 기자  |  presslove@nate.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3  21:04: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G80, 누적 판매10만대 돌파 기념… 가솔린 3.3 모델에 ‘럭셔리 스페셜’ 트림 추가
- G80, 2세대 제네시스(DH) 포함 국내 누적 판매대수 20만대도 넘어서

[분당신문] 제네시스가 프리미엄 대형 세단 G80의 누적 판매대수 10만대 돌파를 기념해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화한 G80 스페셜 트림 ‘럭셔리 스페셜’을 신규 출시한다.

G80는 2016년 7월 국내에 첫 출시된 이래 2019년 7월까지 누적 11만3천416대가 판매되며 국내 프리미엄 대형 차급의 스테디셀러 모델로 등극, 시장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이전 모델이자 2013년 12월 출시된 2세대 제네시스(DH)를 포함하면 2019년 7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21만275대로 채 6년도 되지 않아 누적 판매대수 20만대를 넘어섰다. 

   
▲ 제네시스 G80 스페셜 트림 ‘럭셔리 스페셜을 신규 출시한다.

제네시스는 G80 누적 판매 10만대 돌파를 기념하고, 판매 성과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성한 G80 스페셜 트림 럭셔리 스페셜을 선보이기로 했다.

럭셔리 스페셜 트림은 고객의 선호도가 높은 옵션을 한 데 묶어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올해 1~7월 국내 판매된 G80 1만4천14대 중 85.0%(1만 1천905대)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사랑 받고 있는 가솔린 3.3 모델에서 해당 트림을 선택할 수 있다.

럭셔리 스페셜 트림은 기존 가솔린 3.3 럭셔리 트림에서 옵션으로 선택 가능했던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LED 라이팅 패키지를 비롯해 고객 선호 사양인 서라운드 뷰 모니터, 스마트 전동식 트렁크를 기본 적용했다.

이 밖에 디자인을 중시하는 고객을 위해서 오픈포어 리얼 우드 내장재, 프라임 나파 가죽 시트, 고급 내장재로 구성된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과 스포츠 외장 디자인, 19인치 휠 및 콘티넨탈 타이어를 적용하는 ‘스포츠 디자인 셀렉션 Ⅲ’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G80 가솔린 3.3 럭셔리 스페셜 트림의 가격은 5천154만원으로 책정됐다. (※ 개별소비세 3.5% 기준)
 
한편, 제네시스는 G80의 꾸준한 판매와 G90의 신차 효과, 2019년형 G70의 인기를 바탕으로 국내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서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올해 1~7월 국내 시장에서 지난해 동기 대비 1.4% 늘어난 3만6412대를 판매했다. 유럽 수입 브랜드의 판매량 감소 등 국내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 제네시스가 선전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제네시스는 고객 성원에 부흥하고 차별화된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근 ‘홈투홈 서비스’를 리뉴얼해 시범 운영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서비스 거점에 직접 방문이 어려운 고객을 위해 고객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방문하여 차량을 인수하고 수리 후 다시 고객이 원하는 곳으로 찾아가 차량을 인도하는 기존 콘셉트에 더해, 정장 차림의 전문기사 방문 및 GPS 기반 실시간 위치 정보 제공 등 좀 더 전문화되고 고급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한다.

10월까지 서울 지역에서 시범 운영되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제네시스 홈페이지 또는 Honors G 컨시어지(G90/EQ900 전용) 및 제네시스 고객센터(G80/G70 전용)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유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제네시스, G80 럭셔리 스페셜, 트림 출시, G70·G80·G90 삼총사, 프리미엄 자동차, 입지 강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