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라이프 > 방송/연예
\"정해인의걸어보고서\" 촬영까지 하며 VJ 역할을...?
강성민 기자  |  daewoo0404@gmail.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3  03:30: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KBS2

[분당신문=강성민 기자] 순수하고 허당기 넘치는 정피디의 뉴욕 여행 첫째 날 모습이 시청자들의 동행욕구를 제대로 자극했다.

정해인은 뉴욕으로 떠나기 2주 전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연출했던 김가람PD를 찾아가 여행 다큐 제작에 대한 원 포인트 레슨을 받았다.

과정에서 김가람PD는 시청률을 높이는 회심의 카드로 물과 불 먹거리를 뽑았는데 정해인은 “많이 먹는다. 먹방 자신 있다”며 먹방을 향한 투지를 불태워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이날 정해인은 당혹스럽고 생경한 뉴욕 첫날이지만, 초보 피디로서 열정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정해인은 맨해튼 거리를 걷고 또 걸으며 록펠러 센터, 세인트 패트릭 대성당, 타임스퀘어에 이르기까지 뉴욕의 랜드 마크에 대해 직접 해설, 시청자들의 뉴욕 여행을 안내했다.

이중 록펠러 센터의 전경은 직접 촬영까지 하며 VJ 역할을 자처하기도 했다.

정해인은 김가람PD에게 자신한대로 야무진 먹방을 선보여 침샘을 자극했다.

정해인은 뉴욕의 소울 푸드로 불리는 ‘할랄푸드’과 ‘뉴욕 3대 버거’를 섭렵했는데 ‘할랄푸드’에 핫소스 과욕을 부린 탓에 눈물의 먹방을 선보이는가 하면 ‘뉴욕 3대 버거’에 대해서는 “짜다”는 정직한 맛 표현으로 폭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나아가 정해인이 직접 선곡한 BGM들은 안방극장을 가을 뉴욕의 감성으로 물들였다.

성공적인 첫 방송을 마친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의미 있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앞으로를 더욱 기대케 했다.

첫 번째 행선지인 록펠러 센터를 가려고 택시를 잡는 도중 택시 기사의 갑작스러운 변심으로 인해 승차거부를 당하는가 하면, 세인트 패트릭 대성당 앞에서 우연히 만난 인도 힐러에게 “당신 결혼 후에 굉장한 성공을 할 것이다. 그 여자가 너의 인생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거다.결혼은 내년쯤”이라는 뜻밖의 예언을 받았다.

같은 돌발 상황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정해인의 순수한 표정이 시청자들에게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sskim731@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