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라이프 > 방송/연예
연애의 맛, 손에는 선물이!
강성민 기자  |  daewoo0404@gmail.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4  03:30: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TV조선 연애의맛 캡처

[분당신문=강성민 기자] 2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 번째 :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 맛3')에서는 만난 지 30일을 기념해 강원도 홍천으로 여행을 떠난 정준과 김유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결혼은 언제할 건가?"라는 질문에 "연애를 더 해야 진행이 될 것. 아직 7개월 차다"라고 밝혔다.

당황한 유다솜을 홀로 남겨둔 채 한참 후 돌아온 이재황의 손에는 선물이 들려 있었다.

"어머님이 주신 선물이 감사해서 나도 준비했다"며 찻잔 세트를 건넸다.

유다솜은 "기분이 안 좋아서 집에 간 줄 알았다"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수많은 사람들 중에 오빠를 만나게 된 게 아직도 기적 같고 너무 감사해요"라며 "만나온 시간이 그리 길지 않지만, 우린 마치 오랜 기간 함께 해 온 사람들처럼 서로 많이 닮아 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 방송에 출연하는 여자들 마음이 그렇다. 남자 쪽이 방송인이다 보니 제작진과 한 편이란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출연자와 제작진이 짜고 나를 속이는 건 아닐까?' 이런 생각을 한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남자 쪽이 진심으로 적극적으로 구애하지 않으면 관계가 성사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강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sskim731@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