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뉴스 > 사회
낙지 전문 맛집, 대부분 중국산이 국내산으로 둔갑경기도, 낙지전문점 단속결과 원산지 표시 위반업소 30개소 적발
김생수 기자  |  sskim731@bundangnews.co.kr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04  20:59: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분당신문] 낙지 전문 음식점의 원산지관리 위법행태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광역특별사법경찰단(이하 도 특사경)은 지난 8월 27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서민들이 보양식으로 많이 찾는 경기도내 낙지전문 음식점 72개를 대상으로 식중독예방 및 원산지 거짓표시 등에 대해 중점단속을 실시한 결과, 위반업소 30개소를 적발했다고 9월 2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낙지의 산지 소비 및 생산량 감소 등으로 낙지 공급이 어려운데도 버젓이 음식점에서는 낙지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표시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어 추진됐다.

적발 유형별로는 낙지 등 원산지 거짓표시 18건, 원산지 미표시 7건, 영업자 준수사항 미이행 5건 등 모두 30건이다.

이 중 전문낙지 프랜차이즈 C업소는 음식점 입구 수족관에 국내산 낙지 소량과 중국산 낙지 다량을 각각 보관하면서 원산지는 국내산만 표시하다 적발됐고, 또 다른 업소는 메뉴판에 연포탕과 낙지전골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표시하고서 실제는 중국산 낙지를 제공하다 적발됐다.

또 다른 N업소는 메뉴판에 낙지의 원산지 표시하지 않고 손님이 물으면 국내산이라 말하다 적발되었고 아울러 국내산 김치만 사용한다고 메뉴판에 표시하고 실제 냉장고에는 중국산 김치만 보관하며 손님에게 제공하다 적발됐다.

이들 위반업체들은 보강수사를 통하여 원산지 거짓판매업체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원산지 미표시한 업체는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경기도 올바른 먹을거리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다. 먹을거리 위반사례는 경기도 콜센터(031-120)으로 신고하면 된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김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낙지, 음식점, 원산지표시, 원산지관리, 중국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인 : 김생수 | 편집인 : 유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일환
문의·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