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맛집 > 맛집탐방
기본에 충실한 한우·한돈 고깃집 녹우돈송도에서 저렴하고 믿을 수 있는 고깃집을 찾는다면
분당신문  |  webmaster@bundangnews.co.kr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1.11  10:53: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녹우돈에서는 도축 전문가를 통해 특별히 엄선된 한우·한돈만을 확보해 최대한 질 좋고 신선한 고기를 저렴하게 공급받고 있다.
[분당신문] 가을이 깊어갈수록 주말마다 이국적인 풍경의 송도국제도시를 찾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다양한 맛집과 볼만한 즐길 거리가 많은 송도에 고기 매니아들의 입맛을 잡은 떠오르고 있는 송도 맛집이 있다. 100% 1등급 한우, 한돈 생고기 고깃집 ‘녹우돈’을 소개한다.

소고기, 돼지고기 만큼 흐름을 타지 않고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스테디셀러 메뉴도 드물다. 보다 품질이 좋고 맛있는 국내산 생고기를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고깃집은 알고 보면 그리 많지 않다. 녹우돈에서는 150g, 180g이 아닌 무조건 국내산 생고기 1인분 200g의 정량을 양심저울에 달아서 판매한다.

녹우돈에서는 질 좋은 국내산 한우, 한돈만 골라 얼리지 않은 생고기만 정성스럽게 음식을 내놓기를 원칙 삼아 송도를 찾는 입맛 까다로운 미식가들을 사로잡았다. 녹우돈에서는 도축 전문가를 통해 특별히 엄선된 한우·한돈만을 확보해 최대한 질 좋고 신선한 고기를 저렴하게 공급받고 있다.

이 집의 대표 메뉴들인 ‘한우 한마리’(8만8천원)와 ‘한돈 한마리’(4만원·이상 각 800g 기준)는 모두 3~4인이 먹기에 만족할 만한 인기메뉴들이다.

   
▲ 이 집의 대표 메뉴들인 ‘한우 한마리’(8만8000원)와 ‘한돈 한마리’(4만원·이상 각 800g 기준)는 모두 3~4인이 먹기에 만족할 만한 인기메뉴들이다.
‘한우 한마리’는 한우 차돌박이·등심·안심·채끝살·육회 등 누구나 좋아하는 ‘특수 부위’를 한 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메뉴다. 차돌박이로 입 안을 감미롭게 한 뒤, 겉만 살짝 구운 등심을 한 점 들어 입에 넣고 베어 물면 흘러넘치는 육즙이 미각을 황홀하게 한다. 안심은 혀 끝에 착착 감기고, 채끝살 역시 별미다. 이 메뉴를 주문하면 저렴한 가격에 골고루 맛볼 수 있다. 이름 그대로 한우 한 마리를 통째로 먹는 기분이 절로 난다.

돼지고기를 선호하는 고객들에게는 ‘한돈 한마리’를 추천할 만하다. 한돈 생삼겹살·생오겹살·항정살·가브리살·목살·갈매기살 등 인기 부위들을 한 데 모아 저렴하게 마음껏 냄새없는 국내산 암돼지 한돈을 즐길 수 있다.

녹우돈에서는 테이블에 불판 굽는 그릴용 렌지 외에 추가로 작은 가스렌지가 하나 더 붙어있다. 이 작은 가스렌지로 고기완자를 가득히 넣은 된장찌개와 즉석에서 끓이면 더 고소하고 부드러워지는 계란찜을 즐길 수 있다. 테이블에서 끓여먹는 된장찌개와 계란찜은 기분좋게 무료로 서비스된다. 녹우돈에서는 아늑하고 넓은 단체석과 룸이 완비되어 있어 직장인 회식에도 안성맞춤이다.

위치 : 인천 연수구 송도동 힐스테이트 502동 116호 
문의 및 예약 : 032-859-2700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분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천, 한우, 소고기, 돼지고기, 녹우돈, 맛집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