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메르스 환자 5일째 발생 없어

41개 외래거점병원 15일부터 24일까지 5천893명 선별진료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5/06/30 [09:00]

경기도내 메르스 환자 5일째 발생 없어

41개 외래거점병원 15일부터 24일까지 5천893명 선별진료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5/06/30 [09:00]

[분당신문] 경기도가 지난 25일 이후로 경기도민 가운데 메르스 추가 확진환자는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는 29일 오후 2시 브리핑을 열고 “지난 6일 53번 환자 이후로 평택성모병원에서 감염된 환자는 더 이상 나오지 않고 있다.”면서 “아울러 25일 이후로 도민 중에서 추가 환자는 발생되지 않았다. 아직 안심할 수 없지만 메르스 발생 추이가 낮아지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이어 경기도내 학교와 유치원도 29일부터 모두 정상수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주까지 경기도에서는 모두 1천206개교가 휴업했었다.

이 부지사는 또 지난 15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내 41개 메르스 경기도 외래거점병원의 외래진료 실태를 파악한 결과 모두 5천893명에 대한 진료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 중 1천333건은 감염이 우려돼 메르스 검사를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 한양대 구리병원에서 확진된 170번 환자 1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이 부지사는 “경기도와 민간병원이 민관 치료네트워크를 맺은 것이 지난 9일이고, 병원별로 통계가 약간 다른 점을 고려하면 실제 진료환자수는 6천200여 건을 넘길 것으로 본다”며  “외래 거점병원을 지정해 운영하면서 메르스를 조기에 차단할 수 있었고, 메르스 의심환자에 대한 동네병원의 진료거부 예방효과도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170번 환자가 입원해 문제가 됐던 구리 카이저재활병원에서는 아직까지 메르스 양성반응을 보인 환자는 없다는 검사결과 보고도 발표됐다. 경기도는 21일 170번 환자의 접촉 사실이 알려지자 즉각 구리 카이저재활병원 폐쇄 조치를 내렸으며 입원환자 116명을 경기도립 의료원 수원병원, 파주병원, 포천병원, 대전국군병원 등에 신속하게 격리해 추가 감염을 차단한 바 있다.

이 부지사는 “1차 검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온 것으로 2차 검사까지 거쳐야 감염여부를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며 “2차 검사까지도 음성으로 나오면 환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고 포천병원과 파주병원은 일반 환자들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