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 감염은 태아에 무조건 독(毒)?

미숙아 폐 보호 효과 있는 것으로 밝혀져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5/08/27 [12:29]

양수 감염은 태아에 무조건 독(毒)?

미숙아 폐 보호 효과 있는 것으로 밝혀져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5/08/27 [12:29]

- 동물실험 토대로 ‘면역 관용’ 통한 미숙아 질환 예방 가능성 열어
- 태아에 부정적 결과를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진 자궁 내 감염, 긍정적 효과 첫 발견
- 동물실험 결과, 양수 염증이 미숙아의 폐를 염증반응으로부터 오히려 보호
- 기관지폐이형성증 발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나
- 면역 관용 통한 미숙아 질환 예방 전략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창원 교수.
[분당신문] 태아의 건강에 부정적 결과를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진 임신 중 자궁 내 감염, 즉 융모양막염이 경우에 따라서는 오히려 미숙아의 폐 등 장기를 보호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창원(사진) 교수팀이 교육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통해 수행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산모의 양수감염 또는 염증이 일반적인 인식과는 달리 미숙아의 폐를 보호해 기관지폐이형성증의 발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 폐질환인 기관지폐이형성증은 미숙아에게 발생하는 주요 합병증 중 하나로, 인공호흡기에 더 오래 의지하게 할 뿐만 아니라 퇴원 후에도 가정에서 산소를 지속적으로 투여해야 하는 등 많은 어려움이 따르는 질환이다. 무엇보다도 장기적 뇌신경 발달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며, RS 바이러스 등의 호흡기 감염과 기관지 천식에도 취약해지는 등 미숙아에게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출산을 20일 앞둔 모체 쥐의 양막 내에 염증유도물질인 LPS(Lipopolysaccharide; 지질 다당류, 박테리아 세포막의 외막을 구성하는 물질로 면역 반응을 실험할 때 사용)를 투여하고, 출생 1일 후, 3일 후, 5일 후 신생쥐의 복막 내에 염증 물질을 다시 투여했다. 

이후 말초혈액과 기관지 폐포 세포액, 그리고 폐 조직을 신생쥐로부터 추출해 백혈구, 호중구의 수치변화 등 염증반응과 폐포 내 혈관 생성 등을 비교했다. 그 결과, 모체에 미리 염증물질을 투여한 신생쥐가 그렇지 않은 신생쥐에 비해 염증 수치는 물론 혈관 형성에서도 크게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총괄한 최창원 교수는 “그 동안 주로 태아에 대한 부정적 역할만 알려져 있던 양수 감염에 대해 ‘면역관용 유도를 통한 신생아 폐 보호’라는 긍정적인 역할을 보고했다는 측면에서 의미 있는 연구라고 생각한다”며, “연구 결과가 미숙아 치료에 대한 새로운 전략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추가 연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 산하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이번 연구 결과는 소아과학 기초연구분야의 저명 학술지인 Pediatric Research에 게재될 예정으로, 최창원 교수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기관지폐이형성증의 발생원인 및 치료방법에 대한 선도적 연구 기법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