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포괄간호병동 본격 운영

보호자, 간병인 없이 24시간 수준 높은 간호로 빠른 회복 도와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5/10/27 [08:12]

분당차병원, 포괄간호병동 본격 운영

보호자, 간병인 없이 24시간 수준 높은 간호로 빠른 회복 도와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5/10/27 [08:12]

- 환자의 입원 기간 동안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동안 안전하고 질 높은 간호 제공
- 보호자나 간병인이 상주하지 않아 안정적이고 쾌적한 병실환경 조성
- 건강보험의 적용으로 간병비에 대한 경제적 부담 덜어

[분당신문]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지훈상)은 환자와 보호자의 간병부담을 해소하고 입원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포괄간호병동 운영을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포괄간호병동은 보호자나 간병인이 병실 내에 상주하지 않고, 환자의 입원서비스를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동안 전적으로 제공하는 제도다.

   
▲ 포괄간호병동에서 환자를 간호하고 있다.
입원기간 중 전문 간호인력은 환자의 자가 간호 증진을 위해 환자의 활동능력 범위에서 일상생활을 스스로 할 수 있도 도와줄 뿐 아니라, 기본적인 간호에서 수준을 높인 안전하고 질 높은 간호를 24시간 동안 제공한다.

또한, 정해진 시간에 한해서만 보호자나 방문객의 면회가 가능하기 때문에 체계적인 감염관리가 이루어지며, 보호자나 간병인의 상주로 인한 감염, 소음 등의 문제가 없어 환자가 쾌적한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다.

이는 환자의 입원생활을 보다 편안하고 안정적으로 유지시켜 주어 질병의 빠른 회복을 도울 뿐 아니라, 건강보험의 적용으로 간병비에 대한 부담도 덜 수 있다.

분당차병원은 6층 전체병동(80병상)을 포괄간호병동으로 지정하였으며, 24시간동안 환자의 상태를 관찰하고 신속하고 안전한 간호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브스테이션, 환자모니터링 시설, 간호 호출시스템 등을 포함한 안전시설 전반을 재정비하였다.

이용 대상은 입원환자 중 포괄간호병동의 이용에 동의한 모든 환자이며, 산업재해, 자동차보험 대상 환자, 격리 대상 환자,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환자는 이용이 제한된다.

지훈상 분당차병원장은 “포괄간호병동은 일반병동 보다 수준 높은 간호를 제공할 뿐 아니라 쾌적하고 안정적인 환경에서 환자의 빠른 쾌유를 돕기 때문에 환자와 보호자, 의료진 모두에게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향후 포괄간호병동이 안정적으로 시행되고 정착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