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분당차병원, 아토피 예방관리 협약

11곳 초등학교 4천300여명 전수조사 후 질환자 치료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16/04/27 [19:04]

성남시·분당차병원, 아토피 예방관리 협약

11곳 초등학교 4천300여명 전수조사 후 질환자 치료

이미옥 기자 | 입력 : 2016/04/27 [19:04]

[분당신문] 성남시내 11곳 초등학교 학생들이 전문의료기관의 아토피 질환 무료 검사를 받아 예방 또는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성남시는  26일 이재명 성남시장, 김동익 (의)성광의료재단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어린이가 행복한 아토피 예방관리에 관한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분당차병원은 성남교육지원청이 선정·추천한 4300여 명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아토피 질환 전수 조사(5월 말~6월 초)를 한다.

아토피 증상 유무에 따라 질환 어린이는 전문의가 학교를 찾아가 알레르기 원인을 정밀 검사하고, 원인별 맞춤형 치유, 사후관리를 한다.

분당차병원은 11곳 초등학교에서 학생, 학부모, 교직원 대상 아토피 예방관리를 위한 전문교육도 한다. 성남시는 연 1억원의 사업비를 분당차병원에 지원한다. 대상 초등학교와 성남교육지원청의 적극적인 협조가 이뤄지도록 행정적으로도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오는 12월 12일까지 유효하다.

성남시는 지난해에도 분당차병원과 아토피 예방관리 사업을 협력 시행해 6곳 초등학교(전교생 5천196명)의 589명에게 아토피 정밀 검진과 무료 치료를 지원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