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선 연장 죽전~기흥 구간 전철 개통

선릉까지 63분, 신분당선 정자역 환승시 강남까지 30분대 주파
수도권 서남부 지역 주민들의 서울 접근성 향상 기대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1/12/28 [21:47]

분당선 연장 죽전~기흥 구간 전철 개통

선릉까지 63분, 신분당선 정자역 환승시 강남까지 30분대 주파
수도권 서남부 지역 주민들의 서울 접근성 향상 기대

김생수 기자 | 입력 : 2011/12/28 [21:47]

   
▲ 기흥역까지 연장된 분당선 노선도.
 강남 선릉과 죽전역을 잇는 분당선이 용인시 기흥까지 연장됨에 따라 용인을 비롯한 수도권 서남부지역 주민의 서울도심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28일 용인시 분당구 기흥구 구갈동 기흥역 대합실에서는 김문수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영국 수도권본부장, 박준선 국회의원, 김학규 용인시장과 지역주민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분당선 연장 죽전~기흥(5.1km) 구간 복선전철 개통식이 열렸다.

분당선 연장은 오는 2013년까지 용인 오리에서 수원역을 연결하는 총 19.5㎞ 길이의 복선전철 건설 사업으로, 이번 개통구간은 죽전부터 기흥까지 총 5.1km 구간에 보정역, 구성역, 신갈역, 기흥역 등 4개 역이 신설됐다.

경기도는 이번 분당선 연장 죽전~기흥 복선전철 개통으로 용인서북부 지역에 위치한 구성, 신갈, 구갈 택지지구 주민들의 서울도심과 강남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기흥에서 선릉역까지는 53분이 걸리고, 최근 개통된 신분당선 정자역 에서 환승을 이용할 경우 기흥에서 강남역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하게 됐다”며 “기흥역 에서는 내년 개통 예정인 용인경전철과도 환승이 가능해 용인 동백지구를 비롯한 수도권 서남부 지역 주민의 교통편의가 대폭 개선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개통된 분당선 연장 죽전~기흥 복선전철은 출·퇴근시 7.3분(오전7~8시 사이 : 6.6분), 평시 12.5분 간격으로 운행될 예정으로 출·퇴근시 4.5분, 평시 8분인 기존 분당선과의 운행간격을 최소화 했다. 당초 분당선 연장구간의 운행간격은 출퇴근시 8분, 평시 12.5분이었으나 경기도의 건의로 운행간격을 줄이게 됐다.

분당선 연장은 이번 죽전~기흥 구간 개통을 시작으로 2012년 기흥~방죽, 왕십리~선릉, 2013년 방죽~수원 구간을 단계별로 개통할 예정으로, 2013년 전 구간이 개통되면 수원에서 서울 선릉, 왕십리 까지 환승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경기도는 현재 KTX(수서~동탄), GTX(킨텍스~동탄), 신분당선연장(정자~광교, 광교~호매실), 인덕원~동탄 노선 등 수도권 남동부 광역교통망 구축을 추진중에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