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산업진흥재단, '스마트창작터' 주관기관 선정

2회 연속 유치 성공…2018년까지 현장중심 실전 창업교육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6/06/09 [00:32]

성남산업진흥재단, '스마트창작터' 주관기관 선정

2회 연속 유치 성공…2018년까지 현장중심 실전 창업교육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6/06/09 [00:32]

   
▲ 스마트창작터 네트워킹 모습이다.
[분당신문] 성남산업진흥재단(대표이사 장병화)은 8일 중소기업청 주관 국책사업인 ‘2016년 스마트창작터’의 신규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업기간은 2018년까지 3년이다. 지난 2013년부터2015년까지 3년간 운영된 사업에 이어 2회 연속 선정된 것이다.

스마트창작터 주관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사업 첫해인 올해 국비 4억5천만원을 지원받아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한 VR/AR, 드론산업 등 지식서비스분야 창업자(예비 포함)에 대한 lean-startup(아이디어를 빠르게 시제품으로 제조한 뒤 시장의 반응을 통해 다음 제품 개선에 반영하는 전략)을 접목시킨 현장 중심의 실전 체험형 창업교육 및 사업화를 연계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지역 내 창업인프라가 확대되고 기술투자, 일자리창출, 특허 증가 등 새로운 산업 생태계가 조성돼 ‘창업하기 좋은 도시’로서의 확고한 위상을 굳힐 것으로 보인다.

성남산업진흥재단은 지난 3년간의 스마트창작터 운영기간 동안 2년 연속 전국 최고 평가를 받았으며, 국비 11억여원을 집중 투입해 41개 창업팀을 선발, 지원했다. 이 가운데 31개사가 신규창업에 성공해 59명에게 새 일자리를 제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