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에서 즐기는 오페라의 향연

파크콘서트에서 다시 만나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16/06/16 [11:42]

야외에서 즐기는 오페라의 향연

파크콘서트에서 다시 만나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이미옥 기자 | 입력 : 2016/06/16 [11:42]

   
▲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가 중앙공원 야외무대에 오른다.
[분당신문] 오는 18일 저녁 7시 30분부터 분당 중앙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리는 '파크콘서트'에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만날 수 있다.

지난해 성남문화재단이 성남아트센터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자체 제작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는 강렬한 연출과 현대적인 시․공간적 배경으로 오페라 애호가들 뿐 아니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작품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우수한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올 2월에는 제2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서 한국문화예술회관 연합회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번 '파크콘서트' 무대에서 선보이는 <라 트라비아타>는 중앙공원 야외공연장에 맞게 무대세트를 재정비하고, 영상으로 그 완성도를 높인다. 지난해 공연에서 이미 그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했던 소프라노 오미선(비올레타 역), 바리톤 박정민(제르몽 역)을 비롯해 테너 허영훈(알프레도 역)등 국내 최정상급 성악가들이 출연하며, 지난 5월 5일 성남문화재단 앙트레콘서트 <플라잉 심포니 - 키즈콘서트>, 국립오페라단 오페라 <루살카>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 온 코리아쿱오케스트라가 연주를 맡아 그 감동을 그대로 재현한다.

성남문화재단 관계자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가 탁 트인 야외공간에서 무료로 오페라의 매력을 만끽하는 선물이 되길 기대하며, 보다 많은 시민들이 오페라와 한층 더 친숙해 지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