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초 시군구별 암발생통계 '발표'

서울 강남·서초 및 성남 분당 유방암 및 전립선암 높아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6/11/22 [21:22]

우리나라 최초 시군구별 암발생통계 '발표'

서울 강남·서초 및 성남 분당 유방암 및 전립선암 높아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6/11/22 [21:22]

[분당신문] 시군구별·암종류별 암발생률이 적게는 2배 많게는 15배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남녀 모두에서 갑상선암의 지역간 격차가 가장 컸으며 여자의 경우 2009년 이후 크게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상대적으로 위암, 대장암, 폐암의 지역간 격차는 작았다.

   
▲ 연도별 암종별 지역간 암발생률비(남자)
암종별로 지역별 특이점을 살펴보면 갑상선암은 전남, 대장암은 대전시와 충청도, 폐암은 전남·경북·충북, 유방암 및 전립선암은 서울 강남·서초 및 경기 성남 분당에서 높게 나타났다. 위암은 충청·경상·전라의 경계지역, 간암은 경북 울릉군과 경남·전남의 남부지역, 담낭 및 기타 담도암은 낙동강 유역 인근이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암발생률 추세를 살펴보면 시군구와 전국 단위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남녀 모두에서 갑상선암 및 대장암의 전국 및 시군구 단위 암발생률이 모두 증가했다. ▲갑상선암 10만명당 남자 2.9명(1999~2003) → 24.3명(2009~2013), 여자 16.7명 → 110.6명 ▲대장암 10만명당 남자 31.1명(1999~2003) → 50.8명(2009~2013), 여자 18.8명 → 27.4명으로 증가했다.  

   
▲ 연도별 암종별 지역간 암발생률비(여자)
남자 위암, 폐암 및 간암의 암발생률은 감소추세를 보였으나,  남자 전립선암, 여자 유방암 및 폐암의 암발생률은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위암 67.9명(1999~2003) → 63.0명(2009~2013), ▲폐암 50.8명 → 46.6명, ▲간암 45.7명 → 36.8명 ▲전립선암 9.7명(1999~2003) → 26.5명(2009~2013) ▲유방암 28.2명(1999~2003)→49.5명(2009~2013),폐암12.9명→15.4명으로 늘었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와 중앙암등록본부(국립암센터 원장 이강현)는 이상과 같은 내용의 시군구별 암발생통계 및 발생지도를 최초로 발표했다. 시군구별 암사망통계는 2005년부터 통계청을 통해 발표하고 있었으나 시군구별 암발생통계가 발표된 것은 1999년 국가암등록통계사업이 시작된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시군구별 암발생통계의 분석·공표는 지난 9월 수립·발표한 ‘제3차 국가암관리종합계획’의 주요 과제 중 하나로 추진됐다. 이번 통계는 총 24개 암종을 대상으로 하고 자료의 안정성을 고려하여 국가암등록통계사업이 시작된 1999년부터 5년 단위로 묶어 분석했다. 분석에 사용된 시군구 기준은 통계청의 행정구역 분류에 따른다.

암종이란  입술·구강 및 인두, 식도, 위, 대장, 간, 담낭 및 기타 담도, 췌장, 후두, 폐, 유방, 자궁경부, 자궁체부, 난소, 전립선, 고환, 신장, 방광, 뇌 및 중추신경계, 갑상선, 호지킨림프종, 비호지킨림프종, 다발성 골수종, 백혈병, 기타 등을 말한다.  

시군구별 암발생통계 및 발생지도는 앞으로 미국과 같이 5년 단위로 합산하여 발표된다. 또한 시군구별 암발생통계는 국가통계포털(http://kosis.kr)을 통해 자료를 공개함으로써 누구든지 열람·분석·연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