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광주대단지사건, 난동의 오명을 씻는다

국회에서 성남시민 명예회복 추진...신영수의원 대표발의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2/02/08 [11:22]

잊혀진 광주대단지사건, 난동의 오명을 씻는다

국회에서 성남시민 명예회복 추진...신영수의원 대표발의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2/02/08 [11:22]

   
▲ 국회 차원의 광주대단지 사건에 대한 재조명과 더불어 당시 희생자에 대한 명예 회복이 추진되고 있다.
   
▲ 신영수 의원의 대표발의로 광주대단지 사건이 역사적 오명을 씻고 빈민 운동의 시작임을 알리는 기회를 마련했다.
국가정책에 의해 트럭에 실려 강제 이주당한 도시빈민들의 생존권 투쟁이었던 ‘광주대단지사건’을 재조명하고 당시 희생자 및 성남시민들을 위한 대책을 요구하는 ‘광주대단지사건 관련 성남시민 명예회복 촉구 결의안’이 2월 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됐다.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소속 신영수의원(성남 수정구)이 지난해 10월 동료의원 30명의 동의를 얻어 대표 발의한‘광주대단지사건 관련 성남시민 명예회복 촉구 결의안’은 광주대단지사건과 관련하여 ‘난동’과 ‘폭동’으로 매도했던 광주대단지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당시 형사처벌된 주민 22명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와 사면복권, 보상을 촉구하고, 또한 성남 본시가지의 개발과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1971년 8월 10일 발생한 ‘광주대단지사건’은 서울시의 무허가 판자촌철거계획에 따라 경기도 광주군 중부면 일대 신개발 지역(지금의 성남시 수정구, 중원구)으로 강제이주 당한 10만여 도시빈민들이 삶의 벼랑 끝에서 최소한의 자활 대책을 촉구한 생존권 차원의 절박한 외침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언론이 이를 불순한 ‘폭동’, ‘난동’으로 매도하여 오늘날 성남의 기반을 닦은 초기 이주민들에게 깊은 마음의 상처를 남긴 사건이다.

또한 아무런 기반시설도 없는 허허벌판에 세대당 20평에 불과한 택지를 분양하고, 10만 여명의 난민들을 몰아넣어, 천막 등 가건물에 임시 기거하는 단계를 거쳐 열악한 주거환경속에서 살아가도록 했던 당시의 무모한 도시계획은, 오늘날 성남 시가지를 정비가 아예 불가능한 기형적 구조로 만든 원인이 됐다.

   
▲ 당시 언론에서는 광주대단지 사건을 폭동, 난동 등의 표현을 써가며 호도했다.
신 의원은 이날 행정안전위원회 제안설명을 통해 “성남시민은 기형적 도시개발로 최소한의 주거면적도 확보하지 못한 채 40여년간 고통 속에 살았으며, 그로인해 현재 도시재개발마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성남시민들에게 ‘광주대단지사건’은 과거가 아닌 현재진행형의 문제인 만큼, 동 결의안은 반드시 조속히 처리되어야 할 것”이라 주장했다.

한편, 신영수의원은 제18대 국회 입성 첫해 대정부질문에서, 정종환 국토해양부장관에게 성남시는 ‘70년대 국가권력에 의해 강제로 이주당한 사람들이 만든 도시’라며 성남시의 아픔과 눈물에 대한 보상과 국가적 지원을 해줄 것을 강력 요구했으며, 2010년 2월, 6월 대정부질문에서도 정운찬 총리에게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와 명예회복을 요구하는 등 지속적으로 광주대단지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결의안이 행정안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회를 통과하게 되면 정부 차원의 광주대단지 사건에 대한 역사적 진실규명과 성남시민의 명예회복 조치가 뒤따를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