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스케이트장 폐쇄’ 허위 안내문 파문 확산

이재명 시장 SNS에 올려 부채질 …새누리 불법 게재자 색출, 고소키로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7/01/07 [21:18]

‘야외 스케이트장 폐쇄’ 허위 안내문 파문 확산

이재명 시장 SNS에 올려 부채질 …새누리 불법 게재자 색출, 고소키로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7/01/07 [21:18]

   
▲ 성남시의회 새누리당협의회는 야외스케이트장에 내걸린 허위 안내문에 대한 게재자를 색출키로 했다.
[분당신문] 성남시 야외 스케이트장 폐쇄와 관련, 불법 안내문으로 ‘누명’을 쓴 성남시의회 새누리당 의원들이 안내문 게재자를 ‘허위사실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으로 고소키로 했다.

시청의 부설 공영주차장을 활용해 운영되고 있는 성남시청 야외 스케이트장은 약 100면의 주차 공간 위에 스케이트장을 조성하다보니 주차 유휴공간이 급격하게 줄면서 운영 기간 동안 청사 주차난이 가중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 대해 성남시의회 행정교육체육위원회 새누리당 소속 A의원은 2017년 세입.세출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이런 문제를 해결코자 기존 스케이트장을 시청과 가까운 유휴지로 이전하고 시설규모의 확대를 시 집행부에 제안했다.

결국, 행정교육체육위원회는 성남시 야외 스케이트장 설치 용역비로 편성된 4억 원의 예산을 삭감하기로 하고, 확장이전 예산을 추경에 편성하기로 약속했다고 한다. 새누리당협의회에 따르면 “이 때 반대 의견을 개진한 의원은 단 한 명도 없었고, 관련 예산은 표결절차 없이 순순히 삭감됐으며, 집행부는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3일 엉뚱하게 ‘야외스케이트장 예산 삭감에 따른 안내문’이라는 불법 안내문이 스케이트장 가설건축물 외관에 붙었다. 안내문에는 ‘새누리당의 반대로 더 이상 스케이트장을 운영할 수 없다’는 내용으로 하단에는 의원들의 실명까지 적혀 있었다.

특히, 이 안내문을 이재명 성남시장이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문제는 더욱 불거졌다. 새누리 시의원들은 “실명이 담긴 이 안내문이 인터넷 포털 사이트, 카페, 블로그 등으로 일파만파 퍼져 나가면서 악성 댓글과 인격 모독성 막말들이 이어졌다”며 “심지어 해당 의원들의 연락처가 담긴 신상마저 공개돼 협박성 문자마저 끊이질 않았다”고 토로하고 있다.  

이에 행정교육체육위원회 소속 4명의 의원들은 우선 ‘허위사실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해당 안내문 게재자를 고소했다. 출처가 없는 안내문이어서 현재로서는 누가 게재했는지 알 수 없지만 스케이트장에 설치된 CCTV 화면을 통해 혐의자의 인상착의를 확인하고 안내문 게재 시 사용된 접착테이프에 묻은 ‘쪽 지문’을  채취해 감식 의뢰를 하면 게재자를 찾는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또한 성남시의회 새누리당협의회는 관련자 처벌이 끝나면 관련 예산 심사 때 ‘민주당 인천시당 당원간담회’와 ‘인천대학교 초청 강연’에 참석하기 위해 자리를 비운 이재명 시장을 ‘업무상 배임’ 및 ‘직무유기’ 등으로 고소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시장사퇴 2017/01/09 [11:20] 수정 | 삭제
  • 인민재판으로 18원 후원금 보네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