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용인·화성·평택·오산 저소득층 성금 기부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7/02/27 [18:08]

삼성전자, 용인·화성·평택·오산 저소득층 성금 기부

김생수 기자 | 입력 : 2017/02/27 [18:08]

[분당신문] 용인시는 ㈜삼성전자가 저소득층을 돕는데 사용해 달라며 용인·화성·평택·오산 등 4개시에 총 3억9천만원을 기부하기로 하고 지난 24일 정찬민 시장실에서 합동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기금은 ㈜삼성전자가 기흥/화성 사업장 반경 5㎞안에 있는 용인·화성·평택·오산 등 4개시의 저소득층에게 365일 희망을 전한다는 목표로 명칭을 ‘오케이 365희망천사’로 정하고 지난 2011년부터 진행하는 사업이다.

기금은 용인·화성에 각각 1억5천880만원, 평택·오산에 각각 2천220만원, 4개시 공동기금으로 2천800만원이 지원된다.

이날 전달식에는 삼성전자DS부문 사회봉사단 홍영돈 부단장, 나래울 화성시복합복지타운 김정희 관장, 평택시 부락종합사회복지관 박인희 관장, 오산종합사회복지관 조병오 관장 등이 참석했다.

정 시장은 “매년 삼성전자의 사회공헌으로 공적 지원이 어려운 복지사각지대 이웃들이 큰 도움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간과 공공기관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희망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까지 4개시에 희망천사기금 13억원을 전달해 1천300곳의 저소득가구가 긴급구호 및 집수리 등의 혜택을 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