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로·공원 입구에 해충 기피제 비치

한번 분사에 모기, 진드기 접근 2~3시간 차단

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4/05 [11:40]

등산로·공원 입구에 해충 기피제 비치

한번 분사에 모기, 진드기 접근 2~3시간 차단

강성민 기자 | 입력 : 2017/04/05 [11:40]

   
▲ 산책 나온 시민이 양지공원에 있는 해충 기피제를 분사하고 있다.
[분당신문] 성남시는 산책길에 모기나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시민이 자주 찾는 등산로와 공원 입구 19곳에 해충 기피제 분사기를 비치해 오는 11월 중순까지 가동한다.

해충 기피제는 보관함에 있는 분사기 노즐을 잡아당겨 손잡이 버튼을 누르면 천연제제 약품이 분사돼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얼굴을 제외한 겉옷과 신발 등에 10초 정도 가볍게 뿌리면 2~3시간 동안 모기, 진드기 등의 해충 접근을 차단한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 등의 매개 감염병 예방에 큰 효과가 있는 해충 기피제가 있는 곳은 남한산성, 청계산, 불곡산 등산로 입구, 양지공원, 황송공원, 망덕공원, 남한산성근린공원, 율동공원, 중앙공원 입구 등이다.

수정구보건소 감염병관리 담당자는 “쯔쯔가무시증 등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없어 야외활동 때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는 행위를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