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사회적기업 1호 '섬마실' 카페 개소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2/02/28 [09:13]

성남 사회적기업 1호 '섬마실' 카페 개소

김생수 기자 | 입력 : 2012/02/28 [09:13]

개발에 밀려 이름뿐이던 성남시 중원구 도촌동  ‘섬마을’에 주민들끼리 문화를 향유하고 사회적 목적의 이윤을 내는 지역공동체 카페 ‘섬마실’이 지난 25일 활짝 문을 열었다.

이 카페는 자본금 500만원에 성남시민 22명이 전원 주주로 구성된 성남시 마을형 사회적기업 1호이다.

   
▲ 도촌동에 지역공동체 카페 '섬마실'이 문을 열었다.
도촌동 515번지 단독주택 건물 지하 1층에 자리한 ㈜섬마을 ‘섬마실’은  73㎡ 규모에 지역 주민이 담소를 나눌 수 있는 카페, 아껴 쓰고 나눠 쓰고 바꿔 쓰는 형태로 물건을 교환하는 되살림가게 등이 들어섰다.

주민 스스로 마을카페 운영과 함께 지역주민들에게 모임방 제공, 마을아카데미 강연회, 되살림가게 등을 운영해 위탁거래, 벼룩시장 직거래, 자매마을 상설매장 운영, 무료나눔, 공동구매 등 다양한 사업을 한다.

성남시는  ㈜섬마실 카페를 지역 특화된 마을형 사회적기업으로 키워나가기 위해 임대료, 기타운영비 등 5000만원 운영비를 지원, 이번에 마을형 사회적기업 카페로 개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