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초등생 아토피 예방 관리

분당차병원 협약…환경호르몬 상관관계도 분석하기로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7/07/08 [20:45]

성남시, 초등생 아토피 예방 관리

분당차병원 협약…환경호르몬 상관관계도 분석하기로

김생수 기자 | 입력 : 2017/07/08 [20:45]

[분당신문] 성남시내 11곳 초등학교 학생들이 아토피 증상을 예방 또는 치유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성남시 최근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과 ‘어린이가 행복한 아토피 예방관리 업무협약’을 맺어 오는 12월 29일까지 관련 사업을 시행한다. 협약에 따라 분당차병원은 성남교육지원청이 추천한 11곳 초등학교 7천100명 전교생을 대상으로 아토피 질환 설문 조사를 한다.

질환 의심 어린이는 소아청소년과 알레르기 전문의(5명) 등 의료진이 각 학교를 방문해 아토피 검사, 원인별 맞춤형 치유, 사후관리, 교육을 한다. 이와 함께 분당차병원은 환경호르몬, 환경유해물질과 아토피 상관관계를 5~6학년생 약 500명 소변 검사를 통해 조사 분석한다. 이를 토대로 각 가정, 학교, 성남시에 아토피 예방 관리 기준을 제시한다.

성남시는 1억6천만 원(도비 8천만 원 포함)의 사업비를 분당차병원에 지원한다. 환경호르몬 상관관계 조사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실내공기질 간이측정도 지원한다. 피부염으로 고통받는 어린이의 건강한 생활을 지원하고, 환경호르몬에 관한 체계적 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